포시에스, 2년 연속 `클라우드 서비스 바우처` 공급기업 선정

전자계약 서비스 '이폼사인' 이용 요금의 80% 정부 지원
일반지원 최대 1550만원, 집중지원 최대 5000만원 지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포시에스, 2년 연속 `클라우드 서비스 바우처` 공급기업 선정
전자문서 및 리포팅 솔루션 기업 포시에스(대표 박미경)가 2021년에 이어 '중소기업 클라우드 서비스 바우처' 사업의 공급기업에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이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중소기업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기 위한 사업으로, 선정된 수요기업은 전자계약 서비스 '이폼사인' 이용 요금의 80%를 지원 받을 수 있다. 모든 수요기업 당 최대 1550만원을 지원했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별도로 10개 기업을 선정해 최대 5000만원을 지원하는 '집중지원' 트랙이 신설됐다. 수요기업 신청은 오는 15일 마감된다.

이폼사인은 국내 금융권 70% 이상의 디지털 창구 시스템 구축 레퍼런스를 보유한 '오즈 이폼(OZ e-From)'의 전자문서 엔진 기술을 기반으로 개발된 서비스다. 별도의 시스템 구축 없이 매월 이용료를 내는 방식으로, 법적 효력이 있는 계약서, 신청서, 동의서 업무를 이메일이나 카카오톡, 문자로 간편하게 처리할 수 있다.

타 전자계약 서비스와 달리 100% 자체 기술력으로 개발해 모든 기능을 별도의 외부 솔루션 연계 없이 안정적으로 구현할 수 있다. 서명 단계만 필요한 업무는 물론, 복잡한 업무 프로세스에 최적화된 기능을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할 수 있다. 엑셀, 워드 등에서 바로 전자문서를 만들 수 있는 MS 오피스 애드인 기능, 회사 도장의 정확한 사용·관리를 위한 실물크기 도장 스캔 기능도 제공한다. 주총위임장 등 신분증 촬영이 필요한 업무에서 개인정보 유출을 방지하는 자동 마스킹 기능도 갖췄다. 최근에는 중소기업과 기관은 물론, 현대자동차, SK텔레콤, LG화학, GS칼텍스 등 대기업들도 도입하고 있다.

박미경 포시에스 대표는 "이폼사인은 중소기업이 비용, 보안, 기술력 등에 대한 걱정 없이 비대면 업무 환경 구축과 디지털 전환을 진행할 수 있는 국내 대표 전자계약 서비스"라며 "이번 클라우드 바우처 사업을 통해 더 많은 중소기업이 업무 효율성 증대와 비용 절감 효과를 누릴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전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