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세대 부채 1.6억… "집 사고 17년 갚아야 해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030세대 부채 1.6억… "집 사고 17년 갚아야 해요"
지난 1년간 집을 산 20~30대가 평균 1억6000만원의 부채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무주택 2030세대 10명 중 1명만이 '향후 2년 내 집을 사겠다'고 밝혔다.

5일 신한은행이 발표한 '2022 보통사람 금융생활보고서'에 따르면 최근 1년 새 거주 주택 구매자 중 2030세대 부채는 평균 1억6720만원으로 1년 전 조사 당시 1억1765만원보다 4955만원 증가했다.

신한은행은 작년 9∼10월 한 달 동안 전국 20∼64세 경제활동자 1만명을 상대로 이메일 조사를 통해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2030세대가 최근 1년 중 주택을 구입할 당시 집값은 3억6446만원으로, 1년 전보다 3352만원 올랐다.

보고서는 "2030세대 구매 주택은 2020년보다 3352만원 올랐는데 대출액은 그보다 더 많이 올랐다"면서 "대출을 활용해 더 많은 구입 자금을 마련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최근 1년 새 집을 산 2030세대는 대출 금액이 큰 탓에 매월 평균 80만원을 부채 상환에 쓰고 있었다. 이는 조사 대상(20∼64세)의 전체 평균인 74만원 보다 많다.

보고서는 "현재와 동일하게 매달 80만원씩 상환한다고 가정하면 2030세대는 향후 17년간 부채를 상환해야 할 것"이라며 "부채 상환 부담 속에서도 구입한 주택의 가치는 빠르게 상승해 2021년 현재 2020년 대비 32.8% 올랐다"고 설명했다.

현재 주택을 자가로 보유하고 있지 않은 20∼30대 경제활동가구 중 56.9%는 향후 거주 주택을 구매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다만 구매 시점을 '향후 2년 이내'로 한정한 물음에선 이들의 구입 희망률은 10.8% 수준에 그쳤다.

이에 보고서는 빠른 부동산 가치 상승으로 주택 구매 의향은 있으나 상대적으로 구입 여력이 적다 보니 10명 중 1명꼴로만 2년 내 주택구입 계획이었다고 밝혔다.

최근 1년 새 결혼한 20∼44세 응답자들은 결혼 비용으로 총 1억6916만원이 들었다고 밝혔다. 4년 전인 2017년(1억3404만원) 때보다 3512만원이 증가했는데, 주택마련 자금(3437만원 증가)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결혼 준비 시 부담 및 힘들었던 점에 대해서도 55.0%가 '주택 마련'이라고 답했다. 다음으로 '코로나19로 인한 결혼식 제한·규제'(15.6%), 결혼식 준비(12.6%) 등이 이어졌다.

최근 3년 내 결혼한 20∼30대 무자녀 가구 중 17.4%는 향후에도 자녀를 출산할 계획이 없었다고 답했다. 이 비율은 4년 전보다 5.8%포인트 늘었다.

은퇴계획에 대해선 20∼30대 경제활동자 중 6.4%는 30∼40대에 조기 은퇴를 고려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젊을 때 많이 벌고 투자해 조기 은퇴에 성공하는 이른바 '파이어족'(조기은퇴계획자)가 다른 연령대에 비해 높았다.

조기은퇴계획자들은 월평균 가계소득이 381만원으로 정년 이후 은퇴 계획자보다 23만원 컸다. 소비는 4만원 더 적게 하고 저축 여력은 21만원 더 있었다. 또한 조기은퇴계획자들의 총자산은 평균 3억1768만원으로, 정년 이후 은퇴 계획자보다 473만원 컸다.

신한은행은 "파이어족은 총소득이 높으며 현재를 위한 소비보다는 공격적·계획적인 투자로 미래 준비에 적극적"이라고 밝혔다.문혜현기자 moon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