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템 개발 대신 `가성비` 리눅스로… 수협銀 주목하는 금융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시스템 개발 대신 `가성비` 리눅스로… 수협銀 주목하는 금융계
수협은행 본사 전경

2~3년간 수천억원을 들여 신규 IT시스템을 구축하던 금융기관들이 기간과 비용을 줄인 '작은 프로젝트'를 지향하며 민첩성을 높이고 있다. 기술과 환경이 급변하는 시대에 민첩하게 대응하면서 변화에 따른 리스크와 비용부담도 줄이는 게 목적이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수협은행은 IT시스템을 전면 재구축하는 대신 10개월에 걸쳐 기존 유닉스 기반 시스템을 리눅스로 전환하고 순조롭게 가동 중이다. 바뀐 운영체제에 맞춰 기존 시스템을 고도화함으로써 10개월이란 짧은 기간에 시스템 정비를 마치고, 프로젝트에 드는 비용은 차세대 방식보다 65~75% 낮췄다.

시스템 구축은 LG CNS가 작년 4월부터 약 10개월간 맡았다. 수협은행은 신규 시스템 오픈 후 한달 여 간의 시범 운영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본 가동에 들어갔다. LG CNS는 수협은행의 계정계 시스템을 중점적으로 고도화했다. 계정계는 은행 업무의 근간이 되는 코어 시스템으로 예금, 대출, 송금, 고객 원장, 회계 원장 등의 핵심 업무를 처리한다.

수협은행은 IT 고도화를 통해 계정계 시스템의 근간이 되는 운영체제를 유닉스에서 리눅스로 전환하는 U2L(유닉스 투 리눅스) 방식을 채택했다. 국내 은행권에서 계정계 시스템을 처음부터 리눅스 기반으로 개발해 구축한 사례는 있지만, 신규 시스템 개발 없이 리눅스로 전환한 사례는 수협은행이 최초다. 운영체제 전환에 초점을 둠으로써 은행 업무 재설계와 개발작업을 하지 않아도 되는 게 차별점이다.

리눅스를 도입하면 시스템의 '가성비'가 확 높아진다. 하드웨어 장비가 저렴할 뿐 아니라 리눅스가 제공하는 오픈소스 SW를 기반으로 운영체제를 세팅할 수 있어 설치비용도 발생하지 않는다. 차세대 시스템 방식은 은행 업무와 아키텍처 분석, 설계, 개발, 테스트 등의 과정을 거쳐야 해 수백억에서 수천억원이 들고 기간도 2~3년이 드는 게 보통이다.

반면 U2L 방식을 통해 10개월 만에 새로운 시스템을 오픈하고, 차세대 방식보다 비용을 65~75% 낮췄다. 기존 업무용 프로그램의 상당 부분을 재활용하고 종료된 라이선스만 추가 구매해 비용을 절감하면서 성능은 크게 개선시켰다는 점에서 시스템 재구축을 계획 중인 은행들이 수협은행 사례를 주목하고 있다.

프로젝트의 성공은 수협은행과 LG CNS의 긴밀한 협력과 함께 시스템 검증 솔루션의 힘이 컸다는 게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LG CNS가 시스템 전환을 완료하면, 수협은행이 시스템 운영 인력을 모두 투입해 테스트를 직접 수행하는 과정을 애자일하게 반복함으로써 속도를 높였다.

LG CNS는 또한 자체 개발한 시스템 검증 솔루션 '퍼펙트윈(PerfecTwin)'을 적용해 '돌다리도 두들겨 보고 건너는' 전략을 취했다. 퍼펙트윈은 신규 IT시스템을 오픈하기 전, 미리 오류를 확인해 볼 수 있는 사전 검증 솔루션이다. 특히 가상의 데이터가 아니라 기존 IT시스템에서 처리하던 실제 금융 거래 데이터를 새로운 시스템에 접목해 오류 발생 여부를 확인한다. LG CNS는 이 솔루션으로 수협은행에서 발생한 모든 거래를 재연해 보는 과정을 거쳤다. 이를 통해 시스템 오픈 이후 발생 가능성 있는 장애 요소들을 사전에 제거, 결함발생률을 제로 수준으로 낮췄다.

박경훈 LG CNS 금융이노베이션 담당은 "수협은행의 업무역량과 LG CNS의 기술력이 시너지 효과를 발휘해 안정적 오픈이 가능했다. U2L을 준비 중인 금융권에는 시행착오를 최소화할 수 있는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훈 수협은행 부행장(최고정보화책임자)은 "디지털 전환으로 인한 폭발적인 데이터 증가와 예측 불가능한 다양한 형태의 거래를 처리해야 하는 상황에서, 이번 IT 고도화를 통해 더 빠르고 안정적인 금융서비스를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