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공학한림원 대상 수상자 현택환 서울대 석좌교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공학한림원 대상 수상자 현택환 서울대 석좌교수
현택환 서울대 석좌교수

한국공학한림원은 제26회 한국공학한림원 대상 수상자로 현택환 서울대 석좌교수를 선정했다고 17일 밝혔다.

공학한림원에서는 매년 공학과 관련된 기술, 연구, 교육, 경영 부문에서 대한민국 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학기술인을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현 교수는 세계 최초로 금속염을 서서히 가열해 크기 분리 과정 없이 균일한 나노입자를 대량으로 합성하는 승온법을 개발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젊은공학인상은 김익재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책임연구원과 노준석 포스텍 교수에게 돌아갔다. 김 책임연구원은 AI(인공지능) 기반 나이별 3D 몽타주 및 얼굴인식 기술을 개발한 공로로 선정됐다. 이 기술은 경찰청 실종아동 및 범죄자 수색 도입, 영화 산업의 디지털 액터 기술 국산화 등에 응용되고 있다. 노 교수는 100㎚(나노미터)급 3D 금속 프린팅 기술을 토대로 가시광선용 3차원 카이랄 메타물질 나노구조를 제작하는 공정 기술을 개발한 점을 평가받았다. 또한, 나노사이즈 카이랄 입자 합성을 통한 광특성과 컬러 구현을 통한 차세대 디스플레이 원천기술을 개발하는 등 국내 메타물질 분야 위상을 높이는 데 기여했다.

대상 수상자에게는 회장 명의 상패와 함께 상금 2억원, 젊은공학인상 수상자에게는 각각 상패와 상금 1억원씩을 수여한다. 상금은 매년 귀뚜라미문화재단에서 출연한다. 올해는 대상 상금을 기존 1억원에서 2억원으로, 젊은공학인상 상금을 기존 5000만원에서 1억원으로 각각 증액했다. 시상식은 이달 22일 웨스틴조선서울에서 열린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공학한림원 대상 수상자 현택환 서울대 석좌교수
김익재(왼쪽)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책임연구원과 노준석 포스텍 교수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