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미 F-35 항모 갑판에 `꽝`…추락사고 동영상 유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미 F-35 항모 갑판에 `꽝`…추락사고 동영상 유출
지난달 24일 남중국해 훈련 중 추락한 F-35C 전투기[소셜미디어 캡처=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달 24일(현지시간) 남중국해에서 발생한 미 해군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 F-35C의 항공모함 추락사고 동영상이 유출됐다. 중국이 이번 사고 발생 해역인 남중국해에 대한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어 미군은 추락 기체 회수 작전을 서두르고 있다.

7일(현지시간) CNN 방송과 유튜브 등에서 공개된 동영상에는 먼저 문제의 전투기가 미 해군 항공모함 '칼빈슨호' 갑판에 접근하다 속도를 줄이지 못해 그대로 충돌하는 모습이 담겼다.

전투기는 충돌 즉시 화염에 휩싸이고, 그대로 카메라 쪽으로 돌진한다. 이어 다른 각도에서 찍은 장면에는 문제의 전투기가 갑판에서 멈추지 못하고 바다에 빠지는 장면이 담겼다.

항공모함 승선원들이 즉시 갑판으로 달려 나와 사고를 수습하는 장면도 나온다.

전투기가 항공모함에 접근할 때, 이미 문제 발생을 감지한 듯 착륙이 어려우니 다시 속도를 내 고도를 높이라고 소리치는 소리도 들린다.

호주 공군 장교 출신인 피터 레이턴 그리피스아시아연구소 연구원은 동영상에서 드러난 F-35기의 모습에 대해 "접근할 때 날개의 플랩이 과도하게 움직인다. 기체의 통제력을 잃은 상태에서 진동이 크게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미 해군은 이 동영상이 당시 현장을 담은 실제 동영상이라고 인정했다.
미 해군 비행단 대변인인 재크 해럴 중령은 "추락사고뿐 아니라 승인되지 않은 동영상이 유출된 경위에 대해서도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사고 전투기는 스텔스 전투기인 F-35의 해군 버전이다. 대당 1억 달러(약 1200억원)에 달하는 F-35기는 미 항공 전력의 핵심 역할을 하고 있다.

날개를 접을 수 있고 활주로가 짧은 항공모함 이착륙에 적합하도록 조정돼 있다. 공군용 F-35A, 해병대용 F-35B보다 늦은 2019년에 실전 배치됐으며, 사고 발생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