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휘발유 값 다시 급등…ℓ 당 1651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의 유류세 인하 조치로 하락하던 전국 휘발유 가격이 국제유가 급등 여파로 다시 오르고 있다.

29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사이트 오피넷에 따르면 이달 마지막 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판매 가격은 지난주보다 18.9원 오른 1ℓ당 1651.0원으로 집계됐다.

지난주에 이어 2주 연속 상승한 것으로, 상승폭은 10.1원에서 18.9원으로 확대했다. 휘발유 가격은 지난해 11월 둘째 주 ℓ당 1807.0원으로 2014년 9월 이후 7년여 만에 최고치를 찍은 뒤 같은 달 12일부터 유류세 인하 조치가 시행되며 9주 연속 하락한 바 있다.

그러나 최근 국제유가 급등의 영향으로 유류세 인하 10주 만인 지난주부터 다시 상승세로 돌아섰다.

국제유가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공격 위협, 아랍에미리트(UAE) 석유 시설 드론 공격 등 지정학적 리스크가 고조되면서 2014년 10월 이후 7년 만에 최고 수준을 나타내고 있다. 이날 국내 수입 원유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의 평균 가격은 0.7달러 오른 1배럴당 86.5달러를 기록 중이다.

전국 최고가 지역인 서울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19.9원 오른 1ℓ당 1723.7원, 최저가 지역 대구는 22.4원 오른 1ℓ당 1624.1원을 기록했다.

주유소 상표별로는 GS칼텍스 휘발유가 1ℓ당 1660.1원으로 가장 비쌌고, 알뜰주유소가 1ℓ당 1613.8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전국 주유소 경유 판매가격도 19.6원 상승한 1ℓ당 1469.6원으로 집계됐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전국 휘발유 값 다시 급등…ℓ 당 1651원
국내 한 주유소에 가격 정보가 표시돼 있는 모습.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