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카드, 지난해 당기순익 5511억원…전년 대비 38.2% 증가

“지속적 비용 효율화로 이익 늘어”
총취급고 141조1111억원…13%↑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성카드는 지난해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이 2020년보다 38.2% 늘어난 5511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8일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7493억원으로 40.2% 증가했다.

4분기 영업이익은 175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9.6% 늘었고,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169.1% 급증한 1294억원이었다.

당기순이익 급증한 데 대해 삼성카드 측은 "비용효율화에 지속적으로 집중한 결과"라며 "또 상품 체계를 재정립해 'id카드'를 신규 출시하고, 개인화 마케팅을 강화하면서 고객수와 시장지배력을 확대한 성과"라고 분석했다.

지난해 총취급고는 전년 대비 12.9% 증가한 141조1111억원이다.

이 중 카드사업취급고는 140조 2048억원으로 지난해 대비 13.2% 증가했다. 부문별로는 신용판매(일시불+할부) 122조 2563억원, 금융부문(장기+단기카드대출) 17조 9485억원이다. 할부리스사업 취급고는 9063억원이다.

30일 이상 연체율은0.9%로 안정세를 유지했다.

카드사업 취급고가 증가한데는 코로나 유행이 시작되면서 위축됐던 소비가 빠르게 회복된 점이 영향을 미쳤다. 업종별로는 백화점,인터넷쇼핑, 자동차, 주유 등에서 신용카드 이용금액이 증가했다.

한편 올해 카드업계를 둘러싼 경영 환경은 녹록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대내외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카드 가맹점 수수료율 인하, 대출규제 강화, 기준금리 상승 등 악재가 있다"며 "고객, 상품, 채널 관점에서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전략을 발굴하고 실행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수현기자 ksh@dt.co.kr



삼성카드, 지난해 당기순익 5511억원…전년 대비 38.2% 증가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