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팬들, 팬심 폭발…박미선 "나도 모르게 젖어들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임영웅 팬들은 '반깐웅'(머리를 반만 올린 임영웅)이 더 미남이라고 결론을 내렸다.

27일 방송된 KBS2 새 예능프로그램 팬심자랑대회 주접이 풍년 2회에서는 임영웅의 헤어 스타일을 두고 열띤 토론이 벌어졌다.

박미선은 "임영웅의 적은 임영웅이다. 우리 영웅씨는 스타일링에 따라, 어떨 때는 굉장히 귀엽다. 볼살이 통통하고 입술이 도톰하다. 어떤 게 더 좋은지 못 고르겠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이태곤은 "팬들 사이에서 '반깐웅이냐, '완깐웅(머리를 모두 올린 임영웅)'이냐로 의견이 분분하다더라"고 했다.

임영웅의 사진이 화면에 뜨자 영웅시대는 환호했다. 임영웅의 헤어스타일을 두고 MC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갈렸다. 배우 이태곤은 "제가 볼 땐 '완깐'이 좋다"고 했고 개그우먼 박미선은 "전 반깐이 좋다"라고 했다. 트로트가수 장민호는 "전 영웅이의 가장 멋있는 모습은 내추럴할 때다. 머리를 약간 내리고 안경 쓸 때"라고 말했다.

결국 현장에서 '반깐웅'과 '완깐웅'을 두고 투표가 진행됐고 '반깐웅'이 더 미남인 것으로 결론 났다. 박미선은 "깐 거나, 안 깐 거나 다 잘생겼다"라고 했고, 장민호는 "미선씨는 언제부터 영웅시대였냐"라고 했다. 박미선은 "그게 아니라, 나도 모르게 여기 젖어든다"고 맞받아쳤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영웅시대의 '웅지순례' 여행 코스로는 임영웅이 노래 가사 속에서 가고 싶다고 외쳤던 전남 강진군의 마량면이 소개됐다. 이날 마량군수까지 모습을 드러내며 마량과 임영웅의 관계를 자랑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임영웅 팬들, 팬심 폭발…박미선 "나도 모르게 젖어들어"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