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새 타자 루이즈 "KBO 매우 수준 높아…양현종 뛰어난 투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LG 새 타자 루이즈 "KBO 매우 수준 높아…양현종 뛰어난 투수"
격리 중인 방에서 개인 훈련 중인 루이즈[LG 트윈스 제공]

프로야구 LG 트윈스의 새 외국인 타자 리오 루이즈(28)가 KBO리그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루이즈는 28일 LG구단을 통해 "빨리 격리에서 풀려 본격적인 한국 생활을 느끼고 싶다"며 "특히 새로운 KBO리그에서 출발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루이즈는 지난 23일 입국해 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격리 중이다. 루이즈는 격리 후 2월 3일 경기도 이천 LG챔피언스파크에서 시작하는 동계훈련에 곧바로 참가한다.

루이즈는 매 경기 출전할 수 있고, 미국과는 다른 스타일을 경험하고 싶어 KBO리그를 택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KBO리그를 경험한 선수들에게서 "KBO리그가 매우 수준 높다는 얘기와 특히 팬들의 열정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며 "선수 응원가, 함성, 열정적인 응원 분위기는 MLB에서는 결코 경험할 수 없는 것이라 들어 정말 기대되고 흥분된다"고 답했다.

루이즈는 한국식 바비큐와 방탄소년단(BTS), 드라마 오징어 게임을 안다며 앞으로도 폭넓은 한국 문화를 즐기고 싶다고 바랐다. 쌍둥이 유니폼을 입고 한솥밥을 먹는 투수 케이시 켈리, 애덤 플럿코와는 안면이 있다고 루이즈는 소개했다.

그는 "플럿코와는 미국프로야구 볼티모어 오리올스에서, 켈리와는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에서 같이 생활했다"며 "다시 만나 동료가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SSG 랜더스에 입단한 빅리그 통산 90승 투수 이반 노바에게 메이저리그에서 통산 9타수 5안타로 강했고, 양현종(KIA 타이거즈)에겐 지난해 홈런을 터뜨린 장면도 또렷이 기억했다.

루이즈는 "양현종은 정말 좋은 구종을 지닌 뛰어난 투수라고 생각한다"며 "당시에는 실투여서 운 좋게 홈런을 칠 수 있었던 것 같다. 특히 컷 패스트볼과 슬라이더가 정말 까다롭고 직구는 힘이 있어 상대하기 어려운 투수"라고 평했다.

그는 2017년 5월 20일 빅리그 최고 투수인 맥스 셔저를 제물로 통산 첫 홈런을 쳤을 때를 떠올리며 "직선타성 타구여서 2루타로 생각했는데 1루를 밟고서야 홈런인 것을 알았다"며 "너무 흥분돼 2루를 안 밟고 지나칠 뻔했다"고 전했다.

루이즈는 "정말 좋은 성적을 내는 게 목표"라며 "정말 경기를 많이 뛰고 싶어 오프 시즌에 많이 준비했기에 성적으로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