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안보 위기 초래하는 랜섬웨어 국가적 대응 필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안보 위기 초래하는 랜섬웨어 국가적 대응 필요"
세종연구소가 27일 오후 개최한 '제2차 세종사이버안보포럼'에서 전문가들이 토론을 하고 있다. 유선희 기자

국가 안보 위기상황을 초래하는 랜섬웨어 공격에 대해 보다 적극적인 정부 대응이 필요하다는 제언이 나왔다.

세종연구소가 27일 오후 개최한 '제2차 세종사이버안보포럼'에서 오일석 국가안보전략연구원 박사는 "세계적으로 유행하는 랜섬웨어 공격은 기반시설 마비, 보건의료 서비스 중단, 경제활동 방해 등 국가 안보 위기 상황을 야기하고 있다. 피해가 커지면서 국제사회는 정상회담은 물론 경제제재 등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있다"며 "이제 안보전략적 시각에 기초해 랜섬웨어 대응을 검토할 시기"라고 말했다.

국가적인 공조와 함께, 메타버스, 우주 등 새로 대두되는 회색지대에서의 사이버 안보 강화가 필요하다는 게 오 박사의 지적이다. 우리 정부는 지난해 5월 열린 한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미국과의 사이버안보 워킹그룹을 가동하고 있다.

오 박사는 "랜섬웨어 대응을 위한 기술적 지원과 형사적 공조를 강력하게 시행할 필요가 있다"며 "새롭게 등장하는 회색 지대에서 국가 차원의 정보 활동이 강화돼야 한다"고 제언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에서 만들어진 국가 사이버 안보전략을 보다 구체화하고 발전시키는 노력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랜섬웨어 피해 방지를 위한 민관협력을 위한 사이버안보 관련 법 제정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내놨다. 오 박사는 "사이버 공간에서의 민관협력 토대를 만들기 위해 국가 사이버안보 기본법 제정을 다시 추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윤두식 랜섬웨어대응협의체 의장 역시 "중소기업기 보안이 제대로 안 갖춰진 상태로 공공기관, 국가 주요 기반시설과 협업을 하게 되면 매우 큰 보안위협 노출된다"면서 "공공기관, 지자체와 협력하는 중소·중견기업들까지 안전한 보안환경이 갖춰져야 랜섬웨어 위협을 해소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글·사진=유선희기자 view@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