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붕괴현장서 "중대재해 반복 기업 면허 취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李, 붕괴현장서 "중대재해 반복 기업 면허 취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7일 광주시 서구 광주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 현장을 방문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광주 화정동 아이파크 붕괴사고 현장을 찾아 실종자 가족들을 만나 재발 방지를 약속하면서 중대 재해사고를 반복해서 일으키는 기업에 면허를 취소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27일 광주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 현장을 방문해 "이런 중대 재해사고를 반복해 일으키는 기업들은 더 이상 그런 위험한 기업 활동을 못 하도록 건설 면허를 취소하는 것이 마땅하다. 다시는 이런 중대재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11시 30분부터 약 50분간 피해자 가족과 면담을 진행했다. 이 후보는 피해자 가족 협의회 대표로부터 상황 설명을 듣고, 다른 가족들의 이야기도 청취했다. 이 후보는 면담이 끝난 뒤 피해자 가족 요청에 따라 함께 사고 현장을 살피기도 했다.

그는 "똑같은 사업체에 의해, 똑같은 지역에서, 똑같은 유형의 사고가 발생한 것에 대해 참으로 안타깝고 기가 막히다"며 "피해자 가족들께서 저한테 앞으로 이런 사고가 안 나게 해달라, OECD 국가 중 일하다 죽는 사람이 제일 많은 나라를 26년째 계속하고 있다고 말씀하셨다"고 했다.

이어 "구조·수습 문제도 보통 어려운 일이 아닐 텐데 다른 사람이라도 이런 피해를 안 입게 해달라는데, 제가 죄송하고 드릴 말씀이 없었다"면서 "돈보다 생명이라는 게 너무 당연한데, 돈을 벌기 위해 생명에 위협을 가하는 잘못된 산업문화가 반드시 바뀌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런 일이 반복되는 이유는 간단하다. 위험하게 일을 시켜서 돈을 벌 수 있고, 문제가 됐을 때 치르는 대가가 위험을 감수해서 얻는 이익보다 적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라며 "오늘은 중대재해처벌법이 시행되는 첫날인데, 앞으로라도 이런 중대재해를 방치하거나 책임 있는 경우 이익을 보는 경영주에게 엄정하게 책임을 반드시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이 후보의 가족 면담에 동석한 이소영 민주당 의원은 "후보는 국가적인 역량이나 방안들이 총동원될 수 있도록 국무총리께서 직접 이 문제에 관여해 수색과 수습에 속도를 낼 수 있는 방안을 총리께도 건의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사고현장을 직접 올라가보지 못한 건 22층 부근에서 작업이 진행되고 있어서 이 후보가 올라갈 경우 작업에 방해가 되고 안전상 우려가 있었다"면서 "(이 후보는 붕괴된 아파트) 건물이 보이는 곳에서 실종자 가족과 소방 관계자 설명을 들었다"고 했다.이 후보는 면담 이후 "냉동창고 불나는 것도 똑같은 일이 계속 반복된다. 결국 돈 문제인 것 같다"며 "제가 '돈이 마귀'라고 얘기하는 건 돈이 정상적 판단을 못 하게 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