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윤리특위, 윤미향·이상직·박덕흠 징계안 상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회 윤리특위, 윤미향·이상직·박덕흠 징계안 상정
(왼쪽부터) 윤미향·이상직 무소속 의원,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국회 윤리특별위원회는 27일 윤미향·이상직 무소속 의원과 박덕흠·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상정했다.

윤리특위는 이날 오전 11시 국회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이같이 의결했다. 국민의힘은 "회의를 일방적으로 소집했다"며 반발했다.

간사인 추경호 의원을 제외하고 국민의힘 소속 특위위원 4명은 이날 회의에 불참했다.

앞서 국회 윤리심사자문위원회는 지난 5일 윤미향·이상직·박덕흠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심의한 뒤 만장일치로 제명에 의결해 윤리특위에 제출했다. 성 의원의 건은 징계할 사안이 아니라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윤리특위는 4명의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모두 상정하면서도 성 의원에 대해서는 자문위의 판단을 존중해 논의하기로 했다.

민주당은 안건이 상정된 만큼 이른 시일 안에 특위 소위를 구성해 소위 의결과 전체회의 의결을 거쳐 징계안을 2월 임시국회 안에 본회의에서 최종 처리한다는 입장이다.

민주당 간사 한병도 의원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이들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상정했고, 대선 선거 운동이 시작되기 전인 다음 달 15일 이전에 징계안을 처리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징계안 논의를 위해서는 윤리특별위원회의 소위원회 구성이 필요한데, 국민의힘에서는 아직 소위에 들어갈 명단을 제출하지 않은 상태다.

국민의힘 간사 추경호 의원은 "저희가 심사 자체를 거부하거나 일부러 지연 시킬 이유가 없다"며 소위 명단은 빨리 협의해서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윤리특위는 윤리심사자문위의 의견을 바탕으로 소위 심사를 거쳐 전체회의에서 징계 수위를 결정한 뒤 본회의 의결로 징계를 확정하게 된다. 의원직 '제명'을 위해서는 재적 의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이 필요하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