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거티브 중단" 李 3번째 승부수에도… "문제는 결국 진정성"

지지율 답보에 연일 새로운 카드
국힘 "내뱉은 말 가볍게 뒤집혀
선언후 민주당은 金녹취록 틀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네거티브 중단" 李 3번째 승부수에도… "문제는 결국 진정성"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에게 지지율 열세를 보이고 있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6일 "일체 네거티브를 중단하겠다"며 3번째 국면전환 승부수를 띄웠다. 지난 24일 이 후보 측근 그룹 7인회의 백의종군 선언, 25일 송영길 대표의 불출마 선언에 이어 연속으로 지지율 답보 타개책을 쏟아내고 있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이 후보에게 필요한 것은 '릴레이식 승부수'가 아닌 '진정성 있는 한 수'라고 조언했다.

이 후보는 26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대선 과정에서 격화되고 있는 네거티브 공방에 대해 국민 여러분의 걱정이 많으신 줄 안다"며 "실망감을 넘어 역대급 비호감 대선이라는 말을 들을 때마다 국민께 뵐 면목이 없다"면서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사과했다. 이 후보는 최근 큰절 사과 등 수차례 사과를 이어가고 있다. 이 후보는 이어 "저부터 시작하겠다"며 "저 이재명은 앞으로 일체의 네거티브를 중단하겠다. 야당도 동참해달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또 "우리가 위기의 터널을 지나지 못한다면 대한민국은 초유의 국가재난 상황을 맞게 될지도 모른다"면서 "이를 극복하려면 대전환을 골자로 하는 '정치교체'가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국민내각', '통합정부' 구상도 공개했다. 그는 "정파, 연령 상관 없이 국민을 위해 꼭 필요한 인재라면 넓게 등용해 '완전히 새로운 내각'을 구성하겠다"며 "위기극복을 위해서라면 삼고초려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역사상 가장 젊은 국민 내각을 구성하겠다"며 "청년세대는 이재명 정부의 가장 든든한 국정 파트너다. 30~40대 장관을 적극 등용하겠다"고 했다.

이 후보의 네거티브 중단 선언에도 국민의힘은 시큰둥하다. 진정성을 믿을 수 없다는 이유다. 이양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면 전환용 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면서 "국민의 마음을 얻으려면 이 후보가 대장동 특검을 받아 본인 의혹을 해소하려는 노력이 선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허은아 수석대변인도 이날 논평에서 "진정성을 믿을 수 없다"면서 "이 후보의 말은 너무 가볍게 뒤집히고, 행동은 뱉은 말과 모순돼 도저히 믿음이 가지 않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국민의힘은 또 이 후보의 네거티브 중단 선언에도 90분만에 민주당 의원들이 법제사법위원회에서 '김건희 통화 녹취록'을 트는 등 네거티브를 재개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이 후보가 연달아 국면 전환용 카드를 던지는 것은 박스권에 갇힌 지지율을 벗어나기 위한 정치적 전략으로 해석하고 있다. 이들은 이 후보의 지지율 답보의 이유로 콘크리트 지지층을 제외한 중도층이 이 후보의 진정성에 대한 의문을 떨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판단했다.

엄경영 시대정신연구소장은 "최근 민주당 서울시당에서 한국리서치 의뢰해서 낸 자료에도 '네거티브가 안 먹힌다'는 내용이 나온 바 있다. 하지만 이번 대선에서 네거티브를 주도했던 건 윤석열 후보 부인 김건희씨에 대한 민주당의 네거티브였다"며 "이 후보 입장에선 지금처럼 네거티브를 계속하면 박스권 지지율이 굳혀질 수 있다는 우려가 작용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엄 소장은 "네거티브 선거운동은 야당의 선거 전략이다. 선거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결정적인 한 방이 없으면 네거티브는 하지 마라, 오히려 역풍이다'라고 조언을 한다"고 했다. 이 후보가 자신의 정책 등에 대해 '말 바꾸기' 논란이 있는 것도 중도층의 이탈 원인으로 꼽힌다. 엄 소장은 "이 후보의 가장 큰 문제점은 해묵은 진보 정치와 차별화가 안 된다는 점"이라며 "최저임금이나 노동 경직성 등 전통적인 진보 의제와 차별화를 해야 하는데, 말로만 차별화를 외치고 있어서 중도층의 이탈이 커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