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증권 사상 첫 영업익 1500억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대차증권 사상 첫 영업익 1500억
<현대차증권 제공>

현대차증권이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으로 전년 대비 33% 늘린 1500억원을 기록했다.

2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스템에 따르면 현대차증권은 2021년 사업연도 연결기준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으로 각각 1565억원, 1177억원을 달성하면서 전년 대비 33%, 40% 증가했다고 밝혔다.

지난 2020년 연간 영업이익 1000억원 시대를 처음 달성한 현대차증권은 연간 영업이익 1500억원을 돌파하면서 1년만에 사상 최대 실적 기록을 갈아치웠다.

지난해 4분기에는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165억원, 15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흑자전환했다.

코로나19 지속, 금리인상 등 증권업계에 비우호적인 경영환경이 이어졌지만 주력사업 부문인 IB부문이 강세가 이어졌다. IB부문의 순영업수익은 전년 대비 41% 증가한 1473억원을 기록하면서 4년 연속 1000억원 이상, 4분기 연속 300억원을 달성했다.

현대차증권 관계자는 "2022년에는 금리상승에 따른 주식 거래 둔화 및 부동산금융 수익성 저하, 디지털 전환 가속화에 대한 대응 등 녹록치 않은 경영환경이 예상된다"며 "마이데이터 사업을 중심으로 디지털 비즈니스를 확대하는 등 대고객서비스강화를 통한 신규고객 확대 및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로 성장세를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증권은 마이데이터 전용 앱 'THE Herb(더 허브)'를 다음달 출시할 계획이다.

이영석기자 ysl@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