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김건희 체코 출입국 기록 남아있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범계 "김건희 체코 출입국 기록 남아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26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씨와 양재택 전 검사의 출입국 기록 삭제 의혹에 대해 "관련 출입국 기록은 삭제되지 않고 법무부에 그대로 남아 있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최강욱 의원의 관련 질의에 "법원이 (출입국 기록 삭제 의혹은) 사생활 문제가 아니고 국민적 관심사가 된 공적 사안이므로 검증의 대상이 된다고 판단했다"며 이같이 답했다.

박 장관은 서울동부지법이 과거 법무부에 '김건희(명신)'이라는 이름으로 사실조회 신청을 했는데, 이에 대해 법무부 직원이 '김건희'와 '명신'으로만 검색하고 김씨의 체코여행 당시 이름이었던 '김명신'으로는 검색하지 않아 누락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양재택 전 검사의 출입국 기록과 관련해서는 틀린 주민등록번호로 사실조회가 신청됐기 때문에 검색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다만 박 장관은 김씨와 양 전 검사의 중국 여행과 관련한 최 의원의 질의에 "의혹의 실체적 진실은 분명히 존재하지만 법무부 장관이 여기에서 그것을 확인해드릴 수는 없다"고 답했다.

여다정기자 yeopo@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