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익, ‘젠더 갈등’ 불 붙였나…“20대 男女 갈등, 약자끼리 다툼으로밖에 안 보여”

제1야당 국민의힘 겨냥 “윤석열과 이준석, 오히려 남녀 갈등 조장해 ‘이대남’ 표 모으고 있어”
“민주당은 페미니즘을 앞세울 필요가 있는지, 진지하게 고민을 할 때”
“20대 남녀 간 심각한 대립 보이고 있다면, 이를 해소할 수 있는 길 찾는 게 먼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황교익, ‘젠더 갈등’ 불 붙였나…“20대 男女 갈등, 약자끼리 다툼으로밖에 안 보여”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을 공개 지지 선언했던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20대 바깥에서 보면, 20대 남녀 갈등은 약자끼리의 다툼으로밖에 안 보인다"면서 "20대에게 주어진 이 불우한 상황에서 벗어날 길이 잘 보이지 않으니 남과 여가 편을 먹어 다투고 있는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26일 정치권에 따르면, 황교익씨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기술 발달의 양상을 보면 20대 남녀는 모두 미래에 경제적으로 풍족하지 못할 수 있다"며 "안정된 직장은 줄어들고 내 집을 갖는 게 어렵다. 빈부차이는 더 심해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황씨는 "국민은 더불어민주당을 페미니즘 정당이라고 여긴다. 김대중-노무현-문재인 모두 여성에게 우호적인 발언을 해왔고 페미니스트의 의견을 존중하였다"며 "김대중-노무현-문재인은 남성 중심의 사회에서 살아왔다. 이들이 여성 편을 드는 것 자체가 진보적이었다. 역대 민주당 정부는 남성 중심의 사회를 적극적으로 개선하였고, 그 성과는 칭찬받아야 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동안에 세상은 크게 바뀌었다. 현재의 대한민국에서 남녀가 평등한지는 누구도 정답을 내지 못한다. 세대와 성별에 따라 제각각으로 판단한다"면서 "이 말 들으면 아직 남성우위사회이고, 저 말 들으면 여성우위사회이다. 피부로 느끼는 것은 남녀갈등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치인은 갈등 조정자이다. 남녀의 갈등이 발생하면 중간에서 이들의 말을 듣고 갈등을 줄여주어야 한다"며 "국민의힘은 전혀 그럴 생각이 없다. 윤석열과 이준석 등은 오히려 남녀 갈등을 조장하여 20대 남자의 표를 모으고 있다"고 제1야당 국민의힘이 '젠더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면서 날을 세웠다.

아울러 그는 "민주당은 페미니즘을 앞세울 필요가 있는지 진지하게 고민을 할 때이다. 남녀평등이 어느 정도에 이르렀는지 수치화하여 들여다보는 일은 무리"라면서도 "대한민국을 이끌어갈 20대 남녀 간에 심각한 대립을 보이고 있다면 이를 해소할 수 있는 길을 찾는 게 먼저"라고 말했다.

끝으로 황씨는 "20대 남자, 20대 여자 가르지 말고 20대 청년 모두의 문제를 드러내고 이를 같이 해결할 수 있는 길을 찾아주기 바란다"고 정치권에 요구했다.

한편, 이날 황씨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맹비판하는 게시물을 여러차례 게시했다. 그는 "'그래서 조국이 대통령 되겠는가?'. 김건희가 역술인과 통화를 하는데 윤석열이 옆에서 이렇게 물었다고 한다"면서 "대통령은 국민이 결정한다. 김건희-윤석열 같은 무속쟁이들이 감히 국민의 숭고한 권력을 농락하고 있다. 이들의 행각을 용인하는 것은 민주공화정 그 자체를 부정하는 일"이라고 저격했다. 그러면서 "보수 시민 여러분은 진정으로 이 대한민국을 무당의 나라로 만들려고 하는 것인가. 창피하지도 않은가"라고 날을 세웠다.

전날엔 "대통령 하나 바꾼다고 세상이 바뀌지 않음을 확인하고 있다"면서 "문재인 정부에서도 이 정도인데, 윤석열이 대통령이 되면 권세 없는 사람들은 남의 세상인 듯이 살아야 할 것이다. 윤석열 지지자 여러분은 검사 빽 하나씩 챙겨두고 있는 것이 맞나. 부럽다"고 말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