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희 변호사 직격 “김건희 녹취록을 이재명 ‘형수 욕설’로 물타기 하려는데…”

“李가 입에 담지 못할 욕 한 건 잘못…국민이 계속 잘못이라고 하면 받아들여야”
“부부 간 일을 제3자가 겉으로 드러난 것만 가지고 판단할 수 없는 것처럼 가족 간의 일도 마찬가지”
“식구들끼리 싸우면서 입에 담지 못할 욕을 한 것과, ‘정권 잡으면 가만 안두겠다’는 말이 같은 것인가? 참으로 위험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노영희 변호사 직격 “김건희 녹취록을 이재명 ‘형수 욕설’로 물타기 하려는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김건희씨(왼쪽)와 노영희 변호사. <연합뉴스, 법무법인(유한) 강남 노영희 변호사 사무실 제공>

노영희 변호사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형수 욕설 논란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씨의 통화 녹취록 사건을 나란히 언급하면서, "사람들이 자꾸만 김건희씨 녹취록과 이재명 후보 욕설을 같은 선상에서 얘기하며 물타기 하려고 하는데 차원이 다르다"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김건희씨의 통화 녹취록 발언이 이재명 후보의 욕설 논란보다 훨씬 더 나쁘다는 취지의 주장이다.

26일 정치권에 따르면, 노영희 변호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명 후보가 입에 담지 못할 욕을 한 건 잘못"이라며 "그 잘못에 대해 수백, 수천번 사과했지만 국민이 계속 잘못이라고 하면 받아들여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노 변호사는 "하지만 부부간의 일을 제3자가 함부로 왈가왈부하거나 겉으로 드러난 것만 가지고 판단할 수 없는 것처럼 가족 간의 일도 마찬가지"라면서 "우리는 모두 제3자다. 그 가족의 일은 가족끼리 풀라고 해야 된다"고 이 후보를 옹호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이어 김건희씨의 통화 녹취록을 거론하며 "그 녹취록에는 권력의 사유화 무속의 일상화와 함께 보복과 응징의 협박이 깊게 자리 잡고 있기 때문"이라며 "식구들끼리 싸우면서 입에 담지 못할 욕을 한 것과 정권 잡으면 가만 안두겠다는 말이 같은 것인가? 참으로 위험하다"고 김씨의 발언이 이 후보의 발언보다 더 악하다는 취지의 주장을 했다.

또 다른 게시물에선 "별별 악재가 다 쏟아져도 윤석열 후보 지지율이 안 떨어지고, 이재명 후보 지지율이 답보 상태인 이유는, 아주 아주 단순하게 보자면 한 가지"라며 "'문재인 정부는 국민들에게 참으라고만 한다'. 이게 문제의 시발점이고, 종착점이다. 정권교체? 나도 하고 싶네!"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해당 글과 함께 "'백신 다 맞았는데 8000명대…더는 못 참겠다' 폭발한 자영업자들"이라는 제하의 기사 링크를 덧붙였다.

한편, 노 변호사는 최근 자신의 SNS를 통해 김건희씨를 저격하는 게시물을 여러차례 올린 바 있다. 그는 "김건희씨 통화 녹취 관련 이명수 기자에 따르면 김건희씨는 처음 통화한지 4분 만에 기자에게 '오빠'라고 부르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하면서 '나도 알고 보면 귀여운 동생이다'라고 했다고 한다"면서 "지난번 OOOOO 기자와의 통화나 OOO 기자와의 통화에서도 오빠, 동생 호칭이 문제였는데 기자의 말이 사실이라면 이 분은 공적이든 사적이든 모든 관계를 사적으로 해석하고 친분관계로 정리하려는 특색이 있는 것 같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대통령 부인이 될 사람이 가지기에는 너무 위험한 특성이 아닐까 싶다"면서 "게다가 기존 보도에서 드러난 권력남용과 권력의 사유화 우려를 생각하면 법적으로 아무 권한도 없는 대통령 부인의 사고방식으로는 부적절하기 그지없다"고 비판 수위를 끌어올렸다. 지난 17일엔 김씨의 7시간 통화 녹취록 중 일부를 공개한 MBC '스트레이트' 보도와 관련, "'조국의 적은 민주당'. 김건희씨의 이 발언은 전형적인 이간계이고 책임전가의 표본"이라고 직격했다.

노 변호사는 "김건희씨는 해당 통화에서, 가만히 있었으면 구속 안 되었을텐데 김어준, 유시민 등 진보 유튜버들이 돈 버느라 판을 키웠기 때문에 그 지경이 된 거라고 주장한다"면서 참으로 어이없고 위험하고 섬뜩한 발언이 아닐 수 없다. '니네들이 까부니까 우리가 너희를 필요 이상으로 짓밟은 거잖아'라는 말을 아무렇지도 않게 한다"고 주장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