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태 "핵폐기물 처리 방안 논의 시작하자…그것이 정치가 할 일"

페이스북에 "그동안 논의 미래세대에 떠넘기기만 했다"
"가교 에너지원으로 현실적으로 원전 필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용태 국민의힘 청년 최고위원은 26일 "우리는 그동안 핵폐기물의 논의조차 미래세대에 떠넘기기만 했다"며 "핵폐기물 처리 방안에 대한 사회적 논의를 시작하자"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탄소중립은 진보와 보수의 문제가 아니며, 인류의 생존을 위한 전 세계적 흐름"이라며 정치권의 핵폐기물 처리 방안 논의를 촉구했다.

김 최고위원은 "'탈탄소'와 '탈원전'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한 번에 잡을 수 없다는 전문가들의 지적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정권에서는 정치적 레토릭으로 '탈원전'을 강조했다"며 "하지만 탄소중립을 위해서 '에너지 전환'이 필요하며, 국내외 대다수 전문가들은 가교 에너지원으로서 현실적으로 원전을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그는 "저 역시 전공자로서 '탄소중립'과 '에너지 안보' 차원에서 동의하는바"라고 말했다. 현재 실험실 단계에 있는 핵융합 발전이 상용화되면 방사능 걱정 없는 친환경적인 에너지를 얻을 수 있지만, 현재는 그렇지 못하기 때문에 핵융합 발전의 정착 전까지는 핵분열 원리로 작동하는 원전히 반드시 필요하다는 것이다.

김 최고위원은 "그런데 현재 가동 중인 원전을 책임 있게 사용하기 위해서는 고준위 핵폐기물에 대한 처리를 빼놓을 수 없는 것도 자명하다"며 "그런 의미에서 이헌석 정의당 기후선대본부장께서 지난 24일 '핵폐기물을 어떻게 처분할지 사회적 논의를 하자'고 촉구한 기자회견에 진심으로 환영하지만, 이 본부장께서 함께 말씀하신 '고준위 핵폐기물의 양을 더 이상 늘리지 않아야 한다'는 말씀에는 동의하지 않다"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지금 당장 원전 운영을 중단해야 가능한 이야기이므로, (현실적인 대안이 아닌) 환상"이라며 "'친원전'이냐 '탈원전'이냐 보다 중요한 것은, 핵폐기물의 처리에 대한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 내는 것이고 그것이야말로 우리 정치가 해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핵폐기물에 대한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낸다는 것은 결코 쉬운 길이 아니라는 것을 알고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후위기 대응이라는 전 인류의 생존과 미래세대를 위해 지금부터라도 사회적 논의를 시작해나가야 할 것이고, 그것이 정치가 해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김용태 "핵폐기물 처리 방안 논의 시작하자…그것이 정치가 할 일"
김용태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 국민의힘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