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이상직·박덕흠 제명 수순 밟나…민주당, 내일 윤리특위 소집해 제명안 상정할 듯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더불어민주당이 27일 국회 윤리특별위원회를 소집해 무소속 윤미향·이상직 의원과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의 제명안을 상정하기로 했다.

한병도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와 신현영 원내대변인은 26일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고 "내일(27일) 오전 11시 박덕흠·이상직·윤미향 의원 징계안을 윤리특위를 열고 상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 원내수석부대표는 "야당은 왜 이렇게 빨리하느냐며 내일 참석하지 않겠다는 의견을 보내왔다"고 전했다.

민주당은 국민의힘이 불참하더라도 윤리특위 전체회의를 열어 징계안을 상정한다는 방침이다. 2월 임시국회에서 징계안을 처리하는 게 목표다.

민주당이 제명에 속도를 높이는 이유는 송영길 대표가 앞서 지난 25일 22대 총선 불출마 등 쇄신안을 발표하면서 윤 의원과 이 의원, 박 의원의 제명안을 처리하겠다고 약속했기 때문이다. 국회 윤리심사자문위원회는 세 의원을 모두 제명해야 한다고 건의한 바 있다.

윤 의원은 과거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에 손해를 끼쳤다는 의혹을 받고 있고, 이 의원은 자녀가 소유한 이스타홀딩스 비상장주식을 매각하거나 백지 신탁하지 않았다는 의혹이 문제가 됐다. 박 의원은 국토교통위원으로 활동하면서 가족 회사가 피감기관으로부터 수주계약을 맺을 수 있게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특히 박 의원은 의혹이 불거지자 지난해 국민의힘을 탈당했다가 15개월 만에 복당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윤리특위는 민주당 의원 5명, 국민의힘 5명, 정의당 1명, 국민의당 1명으로 구성돼 있다. 징계안이 상정되면 소위원회의 논의와 의결, 전체회의에서 과반수 찬성으로 의결해 본회의에 상정된다.

국회에 의원 제명안을 가결한 전례는 지난 1979년 김영삼 당시 신민당 총재가 처음이자 마지막이고, 징계안이 가결된 경우는 지난 2011년 '아나운서 성희롱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강용석 당시 한나라당 의원이 '30일 국회 출석 정지'를 받은 게 전부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윤미향·이상직·박덕흠 제명 수순 밟나…민주당, 내일 윤리특위 소집해 제명안 상정할 듯
(왼쪽부터) 윤미향·이상직·박덕흠 의원.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