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밀 자급률 5% 달성` 위해 생산·소비 기반 확충 나선다

올해 밀 산업 욱성 예산, 41% 늘어난 238억원 책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농림축산식품부는 밀 자급률 5% 달성을 목표로 올해만 238억원을 투입한다.

26일 농림축산식품부는 오는 2025년까지 추진하는 제1차 밀 산업 육성 기본계획에 따라 정책적·재정적 지원을 강화한 '2022년 밀 산업 육성 시행계획'을 발표했다.

농식품부는 우선 밀 전문 생산단지를 현재 51곳(7천㏊)에서 연내 55곳(1만㏊) 이상으로 확대한다. 이들 생산단지는 밀 건조·저장시설과 농기계 등 장비가 공급되도록 사업 내용을 개편할 계획이다.

또한 국산 밀의 품질을 향상하기 위해 50㏊ 미만의 소규모 생산단지에 1개 품종만 재배하도록 유도하고, 파종용 밀 보급종 종자를 50% 저렴하게 공급할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또한 올해 국산 밀의 정부 비축량을 지난해 8401톤보다 약 67% 많은 1만4000톤을 계획하고 있다.

그동안 비축용 밀을 매입하는 시기(7월 하순∼8월 하순)가 장마철과 겹쳐 품질 저하가 우려된 점을 고려해 품질검사 기간을 단축하고 비축 시기도 앞당기기로 했다.

농식품부는 밀 생산자, 소비처와 협력해 지속 가능한 소비 기반을 마련할 방침이다.

생산단지가 가공업체와 재배 계약을 맺을 경우 6000톤까지 재배하는 데 필요한 비용을 무이자로 융자할 방침이다. 국산 밀 가공업체에는 제분·유통비를 밀 1톤당 40만원씩 지원한다.

이와 더불어 밀의 안정적인 생산을 위해 이모작 작부체계 개발, 고품질 품종 개발, 재배관리기술 연구 등의 연구·개발(R&D) 사업도 추진한다.

올해 밀 산업 육성 예산은 지난해(169억원)보다 41% 늘어난 238억원을 책정했다.

김보람 농식품부 식량산업과장은 "밀 산업 육성 계획을 차질 없이 추진해 국산 밀의 생산·소비 기반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이민호기자 lmh@dt.co.kr

농식품부 `밀 자급률 5% 달성` 위해 생산·소비 기반 확충 나선다
26일 농림축산식품부는 오는 2025년까지 추진하는 제1차 밀 산업 육성 기본계획에 따라 정책적·재정적 지원을 강화한 '2022년 밀 산업 육성 시행계획'을 발표했다. <자료=농림축산식품부>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