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人사이더] 홍준표에 김종인까지… `최진석 행보`에 불편한 국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人사이더] 홍준표에 김종인까지… `최진석 행보`에 불편한 국힘
입당 소감 밝히는 최진석 상임선거대책위원장. 연합뉴스



최진석 국민의당 상임선대위원장이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났죠.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과 만남을 가진 후 이뤄진 것이죠. 앞서 최 위원장은 "정치권에 들어오지 않았으면 만나기 어려운 분들을 이번 기회에 뵙고자 한다"며 여야를 가리지 않고 정치권의 다양한 인사들을 두루두루 만날 계획이라 밝힌 바 있죠.



새해 인사와 덕담만 주고 받아

단일화 등 민감한 대화는 안한 듯




이번 만남은 최진석 위원장이 먼저 김종인 전 위원장에게 연락해 미리 잡아둔 약속으로, 새해 인사와 덕담을 주고받은 것으로 전해졌죠. 한 관계자는 "최 위원장이 인사차 찾아간 것으로, 단일화나 대선 지원 요청 등 정치적으로 민감한 현안에 대한 대화가 오간 성격의 자리는 아닌 것으로 안다"고 말하면서 확대 해석을 경계했습니다.



[人사이더] 홍준표에 김종인까지… `최진석 행보`에 불편한 국힘
안철수 후보와 인사하는 최진석 상임선대위원장. 연합뉴스



김종인 전 위원장도 통화에서 "원래 아는 사이다. 내가 서강대 교수를 할 때 (최 위원장이) 학생이었고, (최 위원장이) 옛날에 서강대 교수였지 않나"라면서 "단순히 인사차 만났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홍 의원은 지난 24일 최 위원장을 만나 "안 후보가 야무지고 좋은 사람이다. 후보님을 잘 모시라"면서 안 후보에 우호적인 언급을 한 것으로 알려졌죠.



김종인 "원래 아는 사이"라고 말했지만

尹 후보와 불편한 인사 연쇄 접촉 주목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안철수 후보 양측이 손사래를 치고 있지만 야권 단일화 문제가 막판 대선 구도의 주요 변수로 여전히 꼽히는 가운데, 최진석 위원장이 윤 후보 측과 불편한 관계에 있는 국민의힘 측 인사들을 잇따라 만난 것이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최 위원장의 행보가 대선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노희근기자 hkr1224@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