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장동 의혹에 "내가 대체 뭘 했나…책임 묻는 것은 적반하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6일 경기도 고양시 화정역 문화광장을 무대로 진행한 즉석연설에서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 후보는 대장동 개발 특혜·로비 의혹과 성남시장 출신인 자신을 연관 짓는 데 대해 "이재명이 대체 뭘 했느냐. (대장동 의혹과 관련된) 남욱이 '(이재명을) 10년간 찔렀는데 씨알도 안 먹히더라'고 하지 않았냐"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한테 그 사람들이 있었다는 사실이 소문났으면 (대장동 개발) 허가를 안 하고 취소해 버렸을 것"이라며 "그러니 저한테 철저히 숨겼던 것인데 국민의힘이 이걸 나한테 책임 묻는 것은 적반하장"이라고 설명했다.

이 후보는 이날 경기 일산신도시와 노후주택단지의 재개발·재건축 및 리모델링 적극 지원 등 고양시민을 위한 공약을 공개했다. 이 후보는 "1기 신도시도 재건축이나 리모델링이나 대책을 세워야 할 때가 왔다"며 "규제도 완화해 1기 신도시도 재정비할 기회를 얻게 만들겠다"고 약속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이재명, 대장동 의혹에 "내가 대체 뭘 했나…책임 묻는 것은 적반하장"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6일 고양시 덕양구 화정역 문화광장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