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KTX 요금 10% 더 낮추고, SRT 통합…철도 경쟁력 높일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수서발고속철도(SRT)와 KTX를 통합해 지역 차별을 없애고 요금할인 등 공공성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26일 페이스북에 "SRT는 지방 알짜노선을 중심으로 운행함으로써 그 외 지방 주민들은 강남 접근성이 떨어지는 차별과 함께 일반열차와 환승할인도 적용받지 못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수익성이 떨어지는 지방 소도시 등에도 철도를 운행하는 KTX는 공공성을 지키는 데 따른 부담도 다 떠안고 있다"며 "SRT는 독자적인 운영 능력이 없어 코레일에 전체 차량의 절반 이상을 임차하고 차량 정비·유지보수·관제·정보시스템 구축 등 대부분의 핵심 업무를 위탁하고 있다. 무늬만 경쟁인 셈"이라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양사를 통합해 수서발 고속철도가 부산·광주뿐 아니라 창원·포항·진주·밀양·전주·남원·순천·여수로 환승 없이 갈 수 있도록 하겠다"라며 "KTX 요금을 SRT와 동일하게 10% 더 낮추겠다. SRT와 새마을, 무궁화호 간 일반열차와 환승할인도 적용하겠다"고 했다.

또 "양사 통합운영으로 불필요한 대기시간, 정차 횟수를 줄여 고속열차 운행 횟수를 증편하겠다"라며 "양사 통합에 따른 수익으로 일반철도 적자를 보조하고 차량 개선 등으로 국민의 교통기본권을 보장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철도산업의 경쟁력도 본격적으로 키우겠다"며 "규모의 경제를 실현해 해외 진출, 유라시아-대륙 철도 시대를 열어가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방주민과 수도권 동남부 주민의 교통권을 보장하고 철도효율성과 경쟁력을 높이는 KTX-SRT 통합, 제대로 하겠다"고 덧붙였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이재명 "KTX 요금 10% 더 낮추고, SRT 통합…철도 경쟁력 높일 것"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6일 고양시 덕양구 화정역 문화광장에서 시민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