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 협력사 대금 900억 설前 조기지급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화그룹, 협력사 대금 900억 설前 조기지급
서울 중구 한화그룹 본사 전경. <한화그룹 제공>

한화그룹의 주요 제조·화학 및 서비스 계열사들이 설 명절을 앞두고 1500여개의 협력사 대금 900억원 가량을 현금으로 조기 지급한다고 26일 밝혔다.

한화그룹 주요 계열사들은 명절을 앞두고 협력사의 자금 운용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설, 추석 명절마다 대금을 조기에 지급해 왔다.

계열사별로는 ㈜한화 121억원, 한화솔루션 277억원, 한화에어로스페이스 144억원, 한화디펜스 114억원, 한화토탈 90억원, 한화시스템 70억원 등 약 900억원의 대금을 평소보다 최대 54일 정도 앞당겨 현금으로 지급한다.

또 한화그룹 주요 계열사들은 지역 특산품 등을 구매해 사내 상주 협력업체 및 용역직원, 주요 고객들에게 설 선물로 증정할 계획이다. 이를 위한 지역 특산품 구매 금액만 총 40억원에 이른다고 그룹 측은 소개했다.

주요 계열사들은 코로나19로 더욱 힘들어하는 지역 사회를 위한 나눔 활동도 병행한다.

복지관, 봉사센터를 통해 기초수급세대 등 소외계층에게 명절 후원물품(식료품, 도시락, 힐링 용품 등)을 지원하는 활동을 진행한다.

매년 명절을 맞아 진행했던 대면 봉사활동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최소화한다.

지난 21일에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테크윈, 한화정밀기계 등 판교에 사업장을 둔 3개사는 성남시자원봉사센터와 함께 '한화와 함께하는 사랑의 떡국나눔' 행사를 진행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신현우 대표이사를 포함 임직원들이 참여해 떡국재료 500세트를 지역 사회 어려운 가정에 전달했다.

한화디펜스 창원사업장은 지난 25일 경남자원봉사센터와 함께 지역 500가구에 각각 쌀 10㎏을 전달했으며, 한화손해보험은 이날 대방동 영구임대아파트 거주 중인 어르신 및 장애인 50세대를 대상으로 설 맞이 쿠키 및 안마봉 키트를 제작하여 전달했다.

갤러리아백화점은 '지역 농수산품의 명품화 지원 육성'을 위해 갤러리아 센터시티, 타임월드, 광교 백화점 내 아름드리 매장을 운영한다.

김위수기자 withsuu@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