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반도체 개발 시간·비용 줄이는 SW기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AI반도체 개발 시간·비용 줄이는 SW기술
ETRI가 공개한 네스트-C 컴파일러를 적용한 AI 연산처리 시연 장면으로, AI 반도체 개발 시간과 비용을 줄이는 데 기여할 수 있다.

AI(인공지능) 반도체 개발 시간과 비용을 줄일 수 있는 소프트웨어 기술이 개발됐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간 호환성과 확장성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AI 시스템 소프트웨어인 딥러닝 컴파일러 '네스트(NEST-C)'를 개발했다고 26일 밝혔다.

컴파일러는 소프트웨어 프로그래머가 작성한 프로그래밍 코드를 컴퓨터가 이해하는 기계어로 변환해 실행시키는 프로그램으로, 하드웨어와 응용 소프트웨어 간 가교 역할을 한다.

AI 기술을 활용한 딥러닝 서비스는 다양한 분야로 확산되면서 AI 대신 효율적인 연산 처리에 특화된 NPU(신경망처리장치) 기반의 AI 반도체가 주목받고 있다.

가령, 자율주행이나 사물인터넷, 센서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실행하려면 최적화된 AI 반도체를 설계해야 하고, 컴파일러가 정확한 실행 코드를 만들어야 최대 성능을 낼 수 있다.

하지만, 컴파일러는 칩 종류와 AI 응용 프로그램에 따라 일일이 다르게 개발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고, 호환성과 확장성에도 한계가 있다.

연구팀이 개발한 컴파일러는 CPU(중앙처리장치)나 GPU(그래픽처리장치)뿐 아니라, NPU 프로세서까지 모두 호환된다. 또 컴파일러를 딥러닝 플랫폼 종류와 칩 종류 만큼 개발해야 했지만, 범용성 높은 네스트 컴파일러 하나로 대신할 수 있다.

연구팀은 자체 개발한 AI 반도체에 네스트 컴파일러를 적용한 참조모델을 공개했다.

김태호 ETRI 차세대시스템SW연구실장은 "AI 반도체 개발용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모두를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국내 AI 반도체 스타트업이 개발한 AI 반도체에도 네스트 컴파일러를 적용하는 등 다양한 기업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기술협력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

AI반도체 개발 시간·비용 줄이는 SW기술
ETRI는 AI 반도체의 개발 시간과 비용을 줄일 수 있는 AI 컴파일러 '네스트-C'를 개발했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