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정보 유출한 소규모 쇼핑몰에 2680만원 과태료 부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개인정보 유출한 소규모 쇼핑몰에 2680만원 과태료 부과
윤종인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청사에서 개최된 제2회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개인정보위 제공

개인정보보호위원회(개인정보위)는 26일 개최한 제2회 전체회의에서 개인정보보호 법규를 위반한 사업자를 대상으로 총 2680만원의 과태료 부과와 시정명령 처분을 심의·의결했다.

이번 처분대상인 플라이팝콘(해외 구매대행), 피씨유(쇼핑몰), 알럽스킨(쇼핑몰) 등 3개 사업자는 공통적으로 개인정보의 기술적·관리적 보호조치를 다하지 않아 안전조치의무를 위반한 것으로 확인됐다.

개인정보위는 사업자의 유출신고를 계기로 조사에 착수했다. 조사 결과 3개 사업자 모두 관리자페이지 접속 시 안전한 인증 수단을 적용하지 않거나, 홈페이지 취약점 점검을 수행하지 않아 해커 공격 및 검색엔진 표출 등으로 개인정보가 유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플라이팝콘은 개인정보 유출을 인지한 24시간 이내에 유출신고 및 이용자 대상 유출통지를 실시하지 않았다. 알럽스킨은 이용자의 비밀번호와 주민등록번호를 암호화해 보관하지 않고, 보관기간이 경과한 개인정보를 즉시 파기하지 않은 위반사항이 추가 확인됐다. 양청삼 개인정보위 조사조정국장은 "소규모 정보통신서비스 사업자들이 최소한의 기술적·관리적 보호조치를 몰라 개인정보 유출을 초래하는 사례가 상당히 많다"며 "개인정보보호 포털에서 제공하는 자가진단 도구와 상담, 기술지원 서비스 등을 적극 활용해 주시기를 당부한다"라고 밝혔다.유선희기자 view@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