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G·양자통신 본격화… 통신3사·삼성 공조

차세대 네트워크 발전전략 수립
과기부, 영역확장 위해 협력 당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6G·양자통신 본격화… 통신3사·삼성 공조
차세대 네트워크 발전 전략 추진방향(안).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5G·6G를 비롯한 차세대 네트워크 전략 수립에 나섰다. 네트워크 인프라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는 가운데 네트워크 경쟁력 우위를 유지·강화하고 미래 주도권을 선점한다는 전략이다.

25일 과기정통부는 경기 성남 분당구 다산네트웍스에서 토론회를 열고 '차세대 네트워크 발전 전략' 수립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최근 5G·6G 등 네트워크 기술을 10대 국가필수전략기술로 지정해 기술 개발에 나서기로 했다. 백본망·6G·위성·IoT(사물인터넷) 등 네트워크 전반의 기술 혁신부터 산업 생태계까지 종합적인 미래 비전을 담는다.

정부는 5G 진화, 위성통신과 연계된 6G, 양자통신 등 첨단 기술 개발을 본격화하고 네트워크 장비 구조·기능의 소프트웨어 전환 기술을 개발한다. 또 지상을 넘어 하늘과 바다까지 네트워크를 확장하겠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업계와의 공조도 강화할 예정이다. 이날 토론회에서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는 미래 미디어 서비스와 디바이스는 가상과 현실을 구분하기 어려운 몰입된 경험과 6DoF(Degree of Freedom)를 제공하는 방향으로 발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에 따라 진화·6G 핵심 부품·장비, 종단간 초저지연 기술, 초공간 네트워크 기술 등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는 AI, 메타버스 확산과 함께 신규 통신 서비스 영역을 확장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양자 보안 및 개방형 혁신(ORAN) 등을 통해 5G·6G 등 미래 네트워크를 준비한다는 방침이다.

삼성전자 또한 5G 핵심 칩 개발을 내재화하고 독보적인 소프트웨어 역량을 갖추는 등 기술을 선도하고, 향후 차별화된 솔루션을 통해 개인의 일상과 각종 산업에서 국가 기간망인 네트워크의 역할을 확대하겠다는 비전을 밝혔다.

임혜숙 장관은 "미래에는 네트워크 경쟁력이 산업의 혁신성과 경쟁력을 좌우하는 척도가 될 것인 만큼 주도권 선점을 위한 발빠른 대응이 중요하다"며 "정부는 민·관 협력을 통해 '차세대 네트워크 발전 전략'을 수립해 우리의 네트워크 경쟁력의 우위를 지속적으로 유지·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현장 토론회를 출발점으로 다양한 정책 과제를 발굴·보완해 올 상반기 중 '차세대 네트워크 발전 전략'을 수립할 계획이다.

김나인기자 silkni@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