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 "쪼개기 상장시 모회사 주주의견 반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거래소 "쪼개기 상장시 모회사 주주의견 반영"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이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혁신선도 자본시장을 향한 핵심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한국거래소 제공

거래소가 향후 상장폐지 결정 등에 대한 심사기간을 단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물적분할 동시상장·스톡옵션 행사 등과 관련해 투자자 보호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은 25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사옥에서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혁신선도 자본시장을 향한 2022년 핵심전략'을 발표하고 최근 불거진 여러 이슈에 대한 질의에 답하며 거래소의 입장을 전했다.

먼저 전날 오스템임플란트의 상장 적격성 실질심사 대상 여부 결정을 보름 연기한 것과 관련해 손 이사장은 "검토에 필요한 자료가 충분히 제공되지 못했기 때문에 미뤄진 것"이라며 "기존에도 신중한 판단을 위해 미루는 경우가 많아 이례적인 일은 아니"라고 밝혔다. 또 최근 금융당국에 오스템임플란트 관련 검토 자료를 넘겼다고 언급했다.

신라젠 등 사례에서 상장폐지 결정 기간이 너무 길다는 지적에는 "바이오 기업 특성상 시간을 들이는 노력이 필요해 상장폐지 결정 기간이 길어진 측면이 있다"며 "기간을 단축하기 위해 불필요하게 생각되는 절차들을 해외 사례를 살펴보며 솎아내는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물적분할 이중상장 이슈와 관련해서는 "물적 분할 시 기존 주주에게 주식매수청구권이나 신주인수권을 부여하는 등의 방식은 법 개정이 필요하기 때문에 시간이 상당히 걸린다"며 "상장 심사 시 주주 의견을 충분히 반영하고 소통했는지 여부 등을 ESG(환경·사회적 책임·지배구조) 관련 심사조항에 포함해 적극 검토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카카오 경영진의 주식 '먹튀' 논란으로 불거진 스톡옵션 행사 문제에 대해서는 "(상장 이후 일정 기간) 스톡옵션 행사 자체를 금지하는 안은 시장 친화적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신고하고 일정 기간이 지난 다음에 행사하게 하는 식의 간접적인 규제 방안이 선진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공매도 재개에는 찬성 의견을 피력했다. 손 이사장은 "선진자본시장으로 발돋움하려면 (언젠가) 공매도를 전면 허용할 수밖에 없다"면서도 "전면 허용 관련 시기, 방법 등에 대해 컨센서스(기대치)가 만들어져야 하고 정부 당국과도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손 이사장은 올해 한국거래소 4대 미션으로 △국내 증시 레벨업 △확고한 시장 신뢰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이니셔티브 △거래소 체질 전환을 꼽았다.

여다정기자 yeopo@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