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軍 경력 호봉 인정·예비군 훈련비 20만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재명 "軍 경력 호봉 인정·예비군 훈련비 20만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군 경력의 호봉 인정 의무화와 예비군 훈련기간 단축 및 훈련비 20만원 지급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이 같은 공약은 2030 남성들의 표심을 공략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이 후보는 25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특별한 희생에는 특별한 보상이 필요하다. 조국 수호를 위해 희생한 시간을 정당하게 보상하는 정부를 만들겠다"며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 52번째 공약을 발표했다.

그는 최근 교육 당국이 군 복무 기간과 대학 재학 기간이 겹친다는 이유로 일부 교사들의 호봉을 다시 산정하고 급여 일부를 환수하겠다고 통보했다는 뉴스를 공유하면서, "우리 사회가 아직도 군 의무 복무로 보낸 시간을 가볍게 보는 것이 아닌가, 안타까운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호봉 및 임금 산정시 군경력 호봉 인정을 의무화하겠다"면서 "현재는 법률상 권장 사항에 불과해 일부 공기업과 민간 기업의 60%가 인정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동원 예비군 훈련기간도 4년에서 3년으로 단축하고, 동원훈련 보상비도 지난 총선 때 민주당 공약보다 2배 인상한 일 20만원을 지급하도록 하겠다"며 "생업을 중단한 채 훈련소에 입소해 훈련을 받는 것임에도 (현재) 보상비는 2박 3일에 6만3천 원으로 최저 시급에도 한참 못 미친다"고 짚었다.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