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익, 진중권에 ‘尹 선거 운동원’…“‘망신창이’ 조국 가족에 또 칼 꽂아”

“당신의 지지율 올리겠다고 기껏 한 짓이…참 비열하더라” 맹폭
“정의당이 진중권 복당 사건으로 소란…‘윤석열 선거 운동원’에 대한 거부감 때문”
정의당 겨냥 “‘안티 조국 전선’ 형성하자는 것…그렇게 하여 尹을 대통령 만들자는 것”
“정의당은 지난 총선 거치며 민주 세력과 빠이빠이…몇몇의 권력욕에 정의당 무너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황교익, 진중권에 ‘尹 선거 운동원’…“‘망신창이’ 조국 가족에 또 칼 꽂아”
진중권(왼쪽) 전 동양대학교 교수와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을 공개 지지 선언했던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최근 정의당에 복당한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를 겨냥해 "조국과 그의 가족은 이미 망신창이가 되어 있는데 거기다 또 칼로 꽂았다"면서 "당신의 지지율 올리겠다고 기껏 한 짓이…참 비열하더라"고 신랄한 비판을 쏟아냈다.

25일 정치권에 따르면, 황교익씨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의당이 진중권 복당 사건으로 소란하다"며 "'윤석열 선거 운동원' 진중권에 대한 거부감 때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황씨는 "심상정 정의당 대통령 후보가 며칠 집안에서 시간을 보낸 후 한 일이 '조국 확인 사살'이었다"며 "심상정이 이러자 바로 진중권이 정의당에 복당을 하겠다고 화답을 했다. '안티 조국 전선'을 형성하자는 것이다. 그렇게 하여 윤석열을 대통령 만들자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의당을 향해서도 "정의당은 지난 총선을 거치며 민주 세력과 빠이빠이 했다. 몇몇의 권력욕에 정의당은 무너졌다"면서 "정의당을 다시 세우겠다는 의지를 보이는 분들이 계신데, 심상정과 진중권 등등이 있는 정의당을 다시 세워 윤석열에게 갖다 바치자는 소리로밖에 안 들린다. 정의당은 회복 불가다. 미련을 버리고 탈출하라"고 일갈했다.

황교익, 진중권에 ‘尹 선거 운동원’…“‘망신창이’ 조국 가족에 또 칼 꽂아”
진중권(왼쪽) 전 동양대학교 교수와 황희두 민주연구원 이사.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공개 지지한 황희두 민주연구원 이사 역시 최근 진 전 교수를 겨냥해 "'친윤 스피커' 진중권의 '건희 수호'"라고 저격성 글을 남긴 바 있다.

당시 황 이사는 "아직도 진보 행세하는 진중권씨, 틀렸다"면서 "그렇게 객관적인 척이라도 하고 싶으면 '조국 주변 100차례 압수수색? 윤석열, 김건희도 똑같이 수사해라' 이런 이야기를 먼저 했어야 한다"면서 "이러니까 '진중권=친윤 스피커' 빼박이란 것이다. 비겁하게 여론 간 보다 발 뺄 생각은 꿈 깨시고, MBC 방송 후에도 지금처럼 '건희 수호' 하는지 보겠다"고 진 전 교수를 정조준했다.

이어 "아, 설마 이것도 농담에 진지하게 반응한 진지충으로 몰아가려나"라며 "이젠 어그로 뿐만 아니라 물타기마저도 퇴물이 된 거 같다"고 거듭 날을 세웠다.

또 다른 게시물에서 황 이사는 "'친윤 퇴물 악플러'로 전락한 오늘의 진중권에게 전하는 과거 진중권의 글"이라면서 과거 진 전 교수의 트위터 글 캡처 사진을 게재하기도 했다. 황 이사는 "특히 자아 형성과 '공격성의 바탕에 깔린 열등의식'에 대해서는 본인의 내면을 들여다보길 바란다"며 "그간 반성할 기회는 많았지만 이 모든 건 자업자득이라고 생각한다. 어그로와 물타기 마저 퇴물로 전락해버린 오늘날 그를 보니 더 이상의 비판조차 사치일 정도로 느껴진다"고 비판 수위를 끌어올렸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