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조민, 부모 잘못 만나…남편, 이 정권 구하려다 배신당해 죽을뻔"

김 "정치라는 게 신물 나. 내 편만 옳다는 진영논리 없어져야"
KBS, 녹취 공개...'尹, 가족 도륙' 비판에 반박 "어떻게 남의 가족을 탈탈 털어요"
"진보니 보수니 빨리 없어져야. 진짜 나라가 많이 망가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가 서울의소리 이명수 기자에게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 등과 관련해서 발언한 내용이 추가로 공개됐다.

KBS가 25일 공개한 녹취에 따르면 김씨는 작년 8월 30일 서울 서초동 코바나컨텐츠 사무실에서 "객관적으로 조국 장관이 참 말을 잘 못 했다고 봐요"라고 말했다.

김 씨는 "그냥 양심있게 당당히 내려오고 얼마든지 나올 수 있고 딸도 멀쩡하고. 나는 딸 저렇게 고생을 보면 속상하더라고"라고 했다.

그는 "쟤(조민씨)가 뭔 잘못이야. 부모 잘못 만난 거. 처음엔 부모 잘 만난 줄 알았지. 잘못 만났잖아요. 애들한테 그게 무슨 짓이야"라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 남편 진짜 죽을 뻔했어요. 이 정권을 구하려다가 배신당해서 이렇게 된 거예요"라고 말했다.

김씨는 "그 사실을 일반인들은 모르니까 '윤석열 저거 완전히 가족을 도륙하고 탈탈 털고' 이런 스토리가 나오는 거지. 그렇지가 않습니다. 이 세상이라고 하는 것은. 어떻게 남의 가족을 탈탈 털어요"라고 해명했다.

이어 "정치라는 게 신물이 나는 거야. 내 편만 옳다는 것 때문에 진영 논리는 빨리 없어져야 돼"라며 "하여튼 나는 진보니 이제 보수니 이제 그런거 없애야 된다고 봐요. 진짜 이제는 나라가 정말 많이 망가졌어요"라고 말했다. 당시 이 기자는 김씨의 요청으로 사무실에서 윤 후보 선거캠프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언론 홍보와 이미지 전략 등을 강의했다.

앞서 열린공감TV가 공개한 '7시간 통화'에서 김씨는 작년 7월 21일 이 기자한테 "캠프 구성할 때 그런 것 좀 강의 좀 해주면 안 돼"라고 부탁한 바 있다. KBS는 이번 녹취가 통화가 아닌 당시 홍보 강의 녹음 파일이라고 밝혔다.

김씨는 강의를 마친 이 기자에게 105만원 돈 봉투를 건넸다는 게 이 기자의 주장이다. 녹취에서 김씨는 "하여튼 우리 만난 건 비밀이야"라며 "누나가 (돈을) 줄 수도 있는 거니까. 누나가 동생 주는 거지. 그러지 마요. 알았지?"라고 말했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김건희 "조민, 부모 잘못 만나…남편, 이 정권 구하려다 배신당해 죽을뻔"
지난 16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 걸린 전광판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전화 통화' 내용을 다루는 MBC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방영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