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음성기록 ‘셀비 노트’, 대우조선해양 스마트 선박에 적용

셀바스AI “스마트 선박 시장 적극 공략”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AI 음성기록 ‘셀비 노트’, 대우조선해양 스마트 선박에 적용
AI(인공지능) 전문기업 셀바스AI가 스마트 선박(스마트십) 시장 공략에 나선다.

셀바스AI는 '셀비 노트(Selvy Note)'를 대우조선해양 스마트 선박에 탑재한다고 25일 밝혔다. 셀비 노트는 다자 간 대화를 실시간 확인할 수 있는 AI 음성기록 솔루션이다.

대우조선해양 스마트 선박에 탑재된 셀비 노트는 'VHF(해상용 무선 송수신기)'를 통해 출력한 음성 교신을 텍스트로 자동 전환해 모니터에 시각화해 준다. 쌍방향 음성 교신 데이터는 '맞춤형 AI 음성기록' 형태로 기록돼 안전한 운항과 업무를 지원한다. 음성 교신 녹음은 물론 다시 듣기도 가능하다. 기록된 음성 데이터를 검색하는 기능도 지원해 무전 내용을 놓치는 경우를 대비할 수 있다. 특히 영어 교신 등 무전 내용을 듣고 파악하기 어려운 부분을 시각화해 운항 상황 파악에 유용하게 활용된다.

스마트 선박 시장에서 셀비 노트의 적용 범위는 더 확대될 전망이다. 기존 스마트 선박은 즉시 확인하지 못한 음성을 다시 재생해서 확인해야 하고, 별도의 저장장비가 없어 데이터 기록에도 어려움이 있었다. 셀비 노트는 높은 음성인식률을 통해 반복 확인 작업 시간을 줄이고, 잘못된 이해로 인한 불필요한 커뮤니케이션 비용 절감이 가능하다. 항해 중 발생 기록에 대한 데이터베이스 확보로 특정 상황에 대비할 수 있다.

셀비 노트는 향후 대우조선해양의 DS4 스마트 플랫폼에 적용될 예정이다. DS4스마트 플랫폼은 운항 중인 선박에서 나오는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수집·저장하고, 선내 주요 장치의 상태를 확인해 육상관제센터에 실시간 전송하는 플랫폼이다.

셀바스AI 관계자는 "셀비 노트 활용범위는 지속적으로 넓어질 것"이라며 "향후 대우조선해양의 DS4 스마트십 플랫폼과의 연동을 통해 육지와 실시간 데이터 교환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