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장동 의혹 억울함에 피를 토할 지경이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재명 "대장동 의혹 억울함에 피를 토할 지경이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4일 경기도 이천시 이천중앙로문화의거리에서 즉석연설을 통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4일 '대장동 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내가 얼마나 억울한지 피를 토할 지경이다. 이게 말이 되느냐"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경기도 양평군 거리 인사를 돌며 한 즉석연설에서 "수년을 싸워서 악착같이 우리 성남 시민들의 이익을 챙겨줬더니 그걸 다 뺏어 먹으려던 집단이 '너 왜 다 못 뺏었어'라면서 날 비난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국민의힘을 겨냥해선 "산적 떼가 동네 물건 다 훔쳐가다가 동네 머슴한테 걸려서 몇 명이서 도로 뺏어서 돌아오는데, 손이 작아서 다는 못 뺏고 좀 남겨놨더니, 도둑들이 변장을 하고 마을에 나타나서 '이재명이 도둑한테 물건을 뺏어오는데 일부러 남겨 놨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나는 국민 여러분께는 죄송하다고 말씀드린다. 왜냐하면, 내가 직원 관리를 잘못해서 오염된 게 일부 있지 않느냐"면서도 "내가 국민에게는 사과하고 책임지지만 국민의힘에 대해선 책임질 일이 아니다. 누가 책임져야 하느냐. 국민의힘이 책임져야 한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대장동 특검에 대해선 "그 분(국민의힘)들이 실제 특검을 사실 못하게 막고 있다"며 "국민의힘이 지명하는 특검을 하면 제대로 되겠나. 대선 끝나든 말든 상관없이 끝난 다음이라도 수사하자"고 말했다. 이어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재명이 특검을 대선 후에 하자고 한다'는 식으로 바꿔 말했다"며 "반드시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끝까지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후보는 "국민의힘의 말 같지 않은 거짓말에 속아서, 공흥지구 해먹은 것은 아무 생각없이 얘기 안 하면서 그 거짓말에 속아 '이재명이 (대장동 개발 이익) 다 회수 안했지' 이런 분들이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지자들을 향해 "그 분들에게 전화, 문자라도 한 번 보내서 이재명이 얼마나 실력 있고 청렴하고 국민과 도민을 위해 열심히 일했는지 알려주시겠느냐"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 후보의 이같은 발언에 국민의힘 선대본부 김성범 상근부대변인 논평을 내고 "누가 산적 떼이고, 누가 산적 떼 몸통인지, 이재명 후보의 현실부정이 도를 넘은 듯하다"면서 "초과이익 환수 조항을 넣어야 한다고 주장했던 실무자들이 잇따라 극단적 선택을 하는 상황이다. 부하들이 사망해도 '모르는 사람'이라면서 조문조차 안 간 이 후보다. 비정함과 뻔뻔함 앞에 말문을 잃을 사람은 오히려 국민"이라고 반박했다.김 부대변인은 "이 후보는 소위 '50억 클럽'을 언급하며 대장동 사건의 책임을 이들에게 전가했다. 대장동 수사가 절도 사건이라면, 50억 클럽 수사는 장물 수사"라며 "산적 떼들이 성남시에 쳐들어왔는데, 시민들을 지켜야 할 성남시장이 산적 떼들이 쓸어먹도록 판을 깔아 설계를 해줬다. 바로 이것이 대장동 사건의 본질"이라고 주장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