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태 직격 “이재명 눈물 보며, 영화 ‘아수라’의 박성배의 눈물 떠올라”

“野 지도부 향해 ‘봉고파직’하고 ‘위리안치’ 시키겠다고 윽박지르던 분은 어디 갔나”
“무너져가는 지지율로 권력 잃게 되는 건 참 무서운가 보다”
“국민 어느 누가 李의 눈물에 진정성 느끼겠나…그의 눈물서 공감보단 무서움 느껴”
“文정부 폭정으로 힘들다고 외치던 일반 국민들의 호소엔 눈 하나 깜짝 안 하시더니…”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용태 직격 “이재명 눈물 보며, 영화 ‘아수라’의 박성배의 눈물 떠올라”
이재명(왼쪽)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김용태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 <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경기도 성남시를 방문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자신의 가족사(史)와 형수 욕설 논란을 거론하면서 "가족들의 아픈 상처를 그만 헤집어 달라"고 눈시울을 붉혔다. 김용태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은 "오늘 이재명 후보의 눈물을 보며, 영화 아수라의 주인공 박성배 안남시장의 눈물이 떠올랐다"고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다.

24일 정치권에 따르면, 김용태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야당 지도부를 향해 '봉고파직'하고 '위리안치' 시키겠다고 윽박지르던 분은 어디 갔나"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검사를 사칭하고, 형수에게 차마 입에 담기도 어려운 욕설을 가차 없이 내뱉으셨던 이 후보의 과거를 돌아보면 냉정한 성격의 소유자인 줄 알았는데, 무너져가는 지지율로 권력을 잃게 되는 건 참 무서운가 보다"라며 "국민 어느 누가 이 후보의 눈물에 진정성을 느끼겠나"라고 의구심을 표했다.

그러면서 "조국 사태와 대장동 의혹, 문재인 정부의 폭정으로 힘들다고 외치던 일반 국민들의 호소에는 눈 하나 깜짝 안 하시더니 참 가증스럽다"면서 "저는 오늘 이 후보의 눈물에서 공감보다는 한 없는 무서움을 느꼈다"고 직격했다.

앞서 이날 이 후보는 경기 성남 중원구 상대원 시장을 찾아 "여기가 바로 이재명과 그의 가족들이 생계를 유지했던 곳"이라며 "아버지는 청소노동자로 일하셨고, 어머니는 이 건물 공중화장실에 소변 보면 10원, 20원을 받았다. 제 어머니와 여동생이 함께 화장실을 지켰다. 정말 열심히 살았다"며 울먹이는 목소리로 외쳤다.

이 후보는 친형인 고(故) 이재선씨와의 갈등도 언급하면서 "시장이 됐더니 정신이 온전하지 못한 형님에게 '이재명을 쫓아내면 시의회의장을 시켜주겠다'고 작업하고 유혹해 형님이 저를 공격하기 시작했다"며 "그냥 좋은 게 좋은 거라고 '형님 뜻대로 하세요' 해도 됐겠지만 결말이 두려웠다. 그 결말은 결국 친인척 비리와 망신, 엄청난 대가를 지불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제가 완전히 다 막았다. 공무원들 전화도 못 받게 하고 상대도 하지 말라고 했더니 (형님이) 어머니 집에 찾아가 집에 불을 질러 죽인다고 했다"며 "그게 시작이었다. 어머니의 어디를 어떻게 한다고 인간으로서 할 수 없는 참혹한 이야기를 했다"고 발언을 이어갔다. 특히 이 후보는 "어머니는 저에게 하늘이다. 저를 낳아주셨고, 저를 길러주시고 언제나 믿어줬고, 제 어떤 결정이든 다 지지해준 분"이라고 말하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이 후보는 "제가 화가 나서 형님에게 전화를 해 '어떻게 그런 말을 했느냐'고 했다. 형님이 저에게 '철학적 표현도 이해하지 못 한다'고 조롱해 제가 욕을 했다"면서 "욕한 건 잘못했다. 공직자로서 욕하지 말고 끝까지 참았어야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목이 메인 그는 "제 어머님도 떠나셨고, 형님도 떠나셨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을 거다. 제가 잘못했다. 이제 이런 문제로 우리 가족들의 아픈 상처를 그만 헤집어 달라"고 고통을 호소했다.

이 후보는 "(형님이) 이걸 다 녹음해놨는데 나에게 와서 빌고 내가 하라고 하는 대로 다 하면 녹음을 공개 안 하고, 계속 전화 안 받고 말 안 들으면 공개하겠다고 했다"며 "비록 나중에 망신을 당하는 일이 있고 평생 이 녹음으로 고통 받더라도 공무에 형님이 개입하는 일이 발생해선 안 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래서 형님이 공표했고, 그게 십수년 동안 돌아다니면서 아직도 저를 압박하고 있다"면서 "시정과 친인척 비리는 동전 양면 같아서 정말로 어렵다"고 답답한 심경을 토로하기도 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