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꿇고 큰절올린 이재명 "민주당이 앞으로 더 잘하겠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4일 "민주당이 앞으로 더 잘하겠다"면서 무릎을 꿇고 큰절을 했다.

여론조사에서 지지율이 다시 하락세로 돌아서자 몸을 낮추고 민심을 돌리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이 후보는 이날 경기도 용인시 포은아트홀에서 경기도 공약을 발표하기 전 경기 지역 민주당 의원 30여 명과 단상에 올라 "오늘은 저희가 가진 마음의 소회를 표현해볼까 한다"면서 "앞으로 더 잘할 뿐 아니라 많이 부족했다는 사과의 말씀을 겸해서 인사를 드리겠다"고 말한 뒤 큰절을 했다. 이 후보의 큰절 사과는 예정에 없던 것이다.

이 후보는 "국민들께서는 민주당이 개혁 세력으로서 또 혁신세력으로서 더 나은 세상을 만들 것이라고 기대했을 것"이라며 "민주당은 나름 최선을 다해서 새로운 세상, 더 나은 세상 위해서 애써왔으나 국민들께서 기대하시는 바에 미치지 못했다는 점은 분명한 사실"이라고 자성했다. 이 후보는 이어 "특히 개혁 진보 세력의 핵심적 가치라고 할 수 있는 공정의 측면에서 많이 부족했다"면서 "국민들께서 '내로남불'이란 이름으로 민주당을 질책했다. 저는 틀린 말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국민들께서 (민주당에) 대한민국 권력의 대부분을 맡기면서 기대하신 바가 있었지만 정말로 겸허한 자세로, 낮은 자세로, 오로지 국민만을 위해서 맡겨진 권한 행사하려고 했는지, 의도와 다르게 그 뜻에 충분히 부합하지 못하진 않았는지 반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비록 저희가 잘못한 게 많고 기대에 부응하지 못한 점도 분명히 있지만 과연 앞으로 우리 대한민국이 미래로 나아갈지 다시 과거로 회귀할지 국민 여러분께서 심사숙고해서 판단해주시길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밀했다.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무릎꿇고 큰절올린 이재명 "민주당이 앞으로 더 잘하겠다"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가 24일 경기 용인 포은아트홀에서 의원들과 함께 '큰절'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