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사고 싶다, 6억원에 넘겨라"…美 40대 여성에 장보던 엄마 부들부들 떨었다

경찰, 신원 확인후 범인 체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아이 사고 싶다, 6억원에 넘겨라"…美 40대 여성에 장보던 엄마 부들부들 떨었다
돈을 주고 아이를 사겠다고 엄마를 위협해 체포된 미국 여성[트위터 게시물 캡처]

"아이를 사고 싶다. 6억원 줄테니 넘겨라."

미국 텍사스주에서 40대 여성이 마트에서 장보던 한 엄마를 공포에 빠트렸다.

23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인사이더와 현지 방송 KETK-TV 등에 따르면 미국 텍사스주 경찰은 리베카 러넷 테일러(49)를 3급 중범죄인 아동 매매 혐의로 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테일러는 텍사스주 크로킷의 월마트 매장에서 셀프 계산대에 선 아이 엄마에게 접근했다. 이어 아이의 금발 머리와 파란 눈을 칭찬했다. 그러면서 "아이를 얼마에 살 수 있는가"라고 엄마에게 물었다.

엄마는 처음에는 농담으로 생각하고 웃어넘기려 했지만, 테일러는 자신의 차에 25만 달러가 있다며 이 돈으로 아이를 사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자 엄마는 아이에게서 떨어지라고 요구했고 테일러가 매장을 떠나자 주차장으로 향했다. 하지만, 엄마는 주차장에서 다시 테일러를 마주쳤고, 그는 25만 달러가 부족하다면 50만 달러(약 6억 원)를 주고 아이를 데려가겠다고 거듭 위협했다.

겁에 질린 엄마는 아이와 함께 자신의 차에 올라타 문을 잠갔고 테일러는 그제야 현장을 떠났다.

경찰은 매장 내 감시카메라를 통해 테일러의 신원을 확인한 뒤 체포했다. 테일러는 텍사스주 휴스턴 카운티 교도소에 수감됐고, 5만 달러 보석금이 책정됐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