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슈 동쪽 바다에서 일어난 규모 6.6 강진…거대 지진의 전조?

대형 지진 예상되는 난카이 해곡 일대가 진앙…일본 기상청 연관성 조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규슈 동쪽 바다에서 일어난 규모 6.6 강진…거대 지진의 전조?
22일 오전 1시 8분께 일본 미야기현 동쪽 바다인 휴가나다를 진원으로 하는 규모 6.6 지진으로 인해 오이타시의 상수도관이 파열돼 도로가 침수됐다. 연합뉴스

22일 일본 규슈지역 동쪽 바다에서 심야 강진이 일어나, 거대 지진의 전조일 가능성에 우려가 커지고 있다.

22일 오전 1시 8분께 일본 규슈지역 미야기현 동쪽 바다에서 규모 6.6의 지진이 발생했다.진원의 깊이는 45㎞로 분석됐다.

이 지진으로 진앙에서 가까운 미야자키와 오이타현에서는 최대 진도 5강이 관측됐다. 일본 기상청의 지진 등급인 진도 5강은 대부분 사람이 뭔가를 붙잡지 않고는 걷기 힘든 수준의 강한 흔들림에 해당한다. 실내에서는 천장의 식기류나 책장의 책이 많이 떨어지고, 고정하지 않은 가구는 넘어질 수 있는 수준이다.

이 지진 이후 같은 날 오전 9시까지 진도 1 이상의 흔들림이 22차례 관측되는 등 지진이 이어지고 부상자가 나왔다. 노후 건물 붕괴, 수도관 파열, 정전사태 등도 이어졌다.

이날 지진은 대형 지진이 예상되는 난카이(南海) 해곡 일대가 진앙이란 점에서 일본 내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난카이 해곡 지진은 태평양판, 필리핀해판, 유라시아판, 북미판 등 4개의 지각판이 접하는 경계에 위치한 일본에서 후지산 분화, 도쿄 등 수도권 직하지진 등과 함께 가능성 있는 거대 재난으로 꼽힌다.

일본 정부 지진조사위원회의 최신 연구에 따르면 향후 30년 이내에 미야자키현 동쪽 바다인 휴가나다를 진원으로 하는 규모 7 수준의 지진이 발생할 가능성이 70∼80%에 달한다.이곳에서는 과거에도 규모 7의 대지진이 반복적으로 일어났다.

1968년 규모 7.5, 1984년 규모 7.1, 1996년 규모 6.9에 이어 2019년 5월에도 규모 6.3의 지진이 발생했다.

일본 기상청은 이번 진앙 지역을 중심으로 앞으로 1주일간 최대 진도 5강 정도의 지진이 재발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아울러 거대 지진 발생 예측 시나리오와 이번 지진의 관련성을 조사한다는 계획이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