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저스 "38선 열리면 세계 5대 열강 진입"… 이재명 "100% 공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로저스 "38선 열리면 세계 5대 열강 진입"… 이재명 "100% 공감"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가 20일 서울 성동구 KT&G 상상플래닛에서 세계적인 투자가 짐 로저스와 '대전환의 시대, 세계 5강으로 가는 길'이라는 주제로 온라인 대담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0일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짐 로저스 로저스홀딩스 회장과 온라인 대담을 갖고 한반도 평화를 이룩해 '평화경제' 체제를 구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로저스 회장은 이 후보에게 "롤링스톤즈와 블랙핑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38선에서 큰 파티를 열자"고 제안했고, 이 후보는 "좋은 생각"이라고 호응했다.

이 후보는 이날 서울 성동구 KT&G 상상플래닛에서 현재 싱가포르에 거주하고 있는 로저스 회장과 화상으로 대담을 진행했다. 이 후보와 로저스 회장은 남북 평화체제를 구축해 북한을 개방하는 것이 한반도 경제성장에 큰 기회가 될 것이라고 공감대를 형성했다.

로저스 회장은 "한국은 38선이 열리면 정말 큰 기대를 걸 만한 나라가 될 것"이라며 "분명히 세계 5대 열강에 진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이 국방비를 줄여 산업 인프라에 투자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그는 "남한은 많은 국방비를 쓰고 있다. 매년 수조원을 국방비에 투입하고 있다"면서 "이를 줄이면 무기와 총, 총알에 많은 돈을 쓰는 게 아니라 다른 많은 곳에 투자할 수 있다. 군사분계선을 열어 국방비를 아끼고 이를 다른 인프라에 투자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한반도가 열리게 되면 전 재산은 아니지만 많은 돈을 투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싱가포르에 살며 자녀들에게 중국어를 배우게 하고 있는데, 한국의 미래에 정말 큰 기대를 걸고 있다는 얘기를 많이 한다"면서 "이런 교류가 가능해지면 우리가 한국에서 살자는 얘기까지 한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잠재적 전쟁 위험이 있으면 시장 저평가가 이뤄진다"고 한국 증시 저평가 원인을 지목했다.

그는 자신의 딸이 한국의 걸그룹 블랙핑크의 팬이라고 소개하면서 "38선에서 롤링스톤즈가 공연하고 블랙핑크가 오면 좋겠다. (이 후보가) 블랙핑크를 데려오시면 내가 롤링스톤즈를 한국에 보내겠다"며 "그러면 김 위원장과 함께 큰 파티를 열어 38선을 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이 후보는 "굿 아이디어"라고 답했다.

이 후보는 "군사 긴장이 완화되면 군사비의 상당 부분을 복지비나 사회 인프라에 사용할 수 있을 것이란 로저스 회장 의견에 100% 공감한다"며 "로저스 회장이 한반도에 대대적 투자할 수 있는 상황을 저희가 최선을 다해 만들어보겠다"고 말했다. 한국 증시 저평가를 짚은 로저스 회장 의견에 그는 "한국의 소위 지정학적 리스크, 분단상황과 군사적 대결 등 이런 긴장 국면이 저평가 이유가 되는 것 같다"고 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