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서도 먹는 코로나치료제 생산… 한미·셀트리온·동방에프티엘 선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내서도 먹는 코로나치료제 생산… 한미·셀트리온·동방에프티엘 선정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연합뉴스>

MSD(머크앤컴퍼니)가 개발한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라게브리오'의 복제약을 국내 제약사 3곳이 생산, 중저소득국에 공급한다.

보건복지부는 한미약품, 셀트리온, 동방에프티엘 등 국내 제약사 3곳이 MSD가 개발한 코로나19 먹는치료제 몰누피라비르(제품명 라게브리오)의 복제약을 생산해 105개 중저소득 국가에 공급하게 됐다고 20일 밝혔다. 한미약품은 복제약의 원료와 완제품을 모두 생산하고, 셀트리온은 완제품을, 동방에프티엘은 원료를 생산할 예정이다.

정부에 따르면 국제의약품특허풀(MPP)은 이날 코로나19 먹는치료제 생산기업으로 11개국 27개 기업을 선정했고, 이중 3곳이 국내 기업이다. 당국은 이들 기업들이 먹는 치료제를 신속하게 생산해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 제약바이오협회, 기업 등과 '범정부 협의체'를 구성해 운영할 예정이다. 또한 관련 규제를 개선하고 원자재 수급, 생산, 공급, 판매 등에서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MPP는 각 기업이 복제약을 제조해 저렴한 가격으로 공급할 수 있도록 의약품 특허권 소유자와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는 국제협력단체로, 지난 2010년 설립됐다. MPP는 앞서 지난해 10월 MSD, 11월에는 화이자와 각각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고, 지난달 초까지 먹는치료제 생산을 원하는 기업의 신청을 받아 심사를 진행했다.

이번 계약으로, 원료의약품 전문기업인 한미정밀화학(한미약품 계열사)은 라게브리오 원료 생산에 바로 착수하며, 생산된 원료는 경기도 팔탄에 위치한 한미약품 스마트플랜트로 옮겨져 완제의약품 생산에 투입된다.

또한 셀트리온은 몰누피라비르 복제약 완제품 개발 및 생산은 계열사인 셀트리온제약에서 맡고, 이를 셀트리온이 해외에 공급하는 방식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셀트리온제약은 연내 제품 개발을 완료한다는 목표로 이미 제형 연구에 착수했고, 생동성시험과 허가 등 상업화를 위한 절차를 거쳐 셀트리온제약 청주공장에서 생산을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셀트리온그룹은 최대 105개국에 이르는 중저소득 국가에 '몰누피라비르 제네릭'을 생산·공급하며, 유럽 등 선진국 시장에서는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를 위주로 접근하는 '투트랙' 공급전략을 펼쳐 나간다는 방침이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코로나19 백신과 함께 먹는 치료제의 생산·공급을 통해 전 세계 코로나19 종식에 한국 기업이 기여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하며 국내 생산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한미약품 관계자는"코로나19 팬데믹 종식을 위한 한미의 담대한 발걸음이 시작됐다"며 "MPP·머크와 긴밀히 협의해 조속히 생산에 착수하며 한미만의 우수한 제제기술과 생산 역량을 기반으로 고품질 의약품을 전세계에 빠르게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렉키로나 공급에 그치지 않고, 전세계에 경구용 치료제를 공급하는 글로벌 프로젝트 사업에도 참여하면서 코로나19 치료제에 대한 범세계적 접근성 확보에 일조하게 된 점에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한편, MPP는 화이자의 먹는 치료제의 경우 현재 심사가 진행 중이며 추후 생산 기업 선정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김진수기자 kim8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