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文, 조해주 선관위원 사의 반려...부정선거 위한 것 아니냐"

김, "선관위를 '문관위', 조 상임위원을 '문해주'로 부른다"
"민주당, 국힘 추천 후보 원천봉쇄...부정선거 위한 것 아니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0일 임기 만료된 조해주 선관위 상임위원의 사의를 반려한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임기 말 꼼수 알박기 시도"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선대본부-원내지도부 연석회의에서 "지난 5년간 계속됐던 문재인 정권의 불공정, 몰상식에 지친 국민 분노에 기름을 부을 뿐"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문 대통령의 성을 따 선관위를 '문관위', 조 상임위원을 '문해주'라고 부른다면서 "더 이상의 꼼수는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임을 경고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조 상임위원에 대해 "임기 내내 문재인 정권 입맛에 맞춘 편파적 선거법 해석에 충실했던 사람"이라며 "그 편향적 충성심을 인정받아 임기 연장이라는 헌정사상 전례 없는 특혜를 누리는 것 아니겠나"라고 비판했다. 이어 "개인의 출세와 영달과 헌법기관인 선관위의 공정성을 엿 바꿔 먹은 아주 악질적인 인사"라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이 추천한 문상부 선관위 비상임위원 후보의 선출 절차를 민주당이 원천 봉쇄하고 있다"며 "부정선거를 위한 것 아니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중립 내각을 구성할 것을 다시 한번 요구한다. 제 기억으로는 10번 이상 요구했다"며 "들은 척도 하지 않는다. 귀가 없는 것인지 참으로 기가 막힌다"고 말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김기현 "文, 조해주 선관위원 사의 반려...부정선거 위한 것 아니냐"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