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ICT-신세계아이앤씨, `RPA 2.0 시대` 위해 손 잡았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포스코ICT-신세계아이앤씨, `RPA 2.0 시대` 위해 손 잡았다"
포스코ICT 직원들이 자사 RPA 솔루션으로 수행한 업무결과를 살펴보고 있다. <포스코ICT 제공>

포스코ICT(대표 정덕균)와 신세계아이앤씨(대표 손정현)가 업무 자동화를 위한 SW(소프트웨어) 로봇인 RPA(로보틱 프로세스 자동화) 확산을 위해 전략적 협력을 추진한다.

포스코ICT의 RPA 솔루션인 '에이웍스'(A.WORKS)를 기반으로 유통 서비스 분야에 특화된 RPA를 개발하기로 했다. 포스코ICT는 솔루션을 제공하고, 신세계아이앤씨는 이를 바탕으로 대내·외 유통분야에 서비스를 구축·운영한다. 신세계그룹을 대상으로 노하우와 레퍼런스를 확보한 신세계아이앤씨가 다양한 유통분야로 RPA를 확산하고 특화 서비스 모델을 개발해 공동 사업화할 예정이다.

특히 RPA가 다양한 AI(인공지능) 솔루션과 결합하는 '초자동화' 추세에 대응해 두 회사의 기술을 결합해 솔루션을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상대적으로 수작업이 많아 원가 비중이 높은 유통 서비스 분야에서 생산성과 수익률 향상 효과를 얻는다는 구상이다.

포스코ICT는 이에 앞서 하나금융그룹 소속 하나금융티아이와도 제휴를 맺고 금융에 특화된 RPA 공급에 나서고 있다. 에이웍스는 2019년 출시 후 한국전력, 농수산물유통공사, 신협중앙회, 다이소 등 유통·제조·공공 분야에 공급됐다. 지난해는 한 개의 봇(Bot)이 단순반복 업무를 처리하는 수준을 넘어 여러 개의 봇이 협업해 복잡하고 중요한 업무를 할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했다. 또, 직원 1인 1봇 시대를 대비해 업무 담당자가 봇에게 작업을 지시하는 스크립트(프로그램)를 직접 작성할 수 있도록 간편화하는 등 RPA 2.0 시대를 열어가고 있다.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