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고용평등 임금 공시제 공약… 尹 여가부 폐지에 맞불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李, 고용평등 임금 공시제 공약… 尹 여가부 폐지에 맞불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8일 서울 마포구 상장회사회관에서 열린 한국중견기업연합회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자녀 출산시 부모 모두의 육아휴직이 자동으로 신청되는 '자동 육아휴직 등록제'를 도입하겠다"며 '이대녀'를 겨냥한 공약을 발표했다.

또 남녀 임금 격차 완화 방안으로 "공공분야에 '고용평등 임금공시제'를 도입하고 단계적으로 민간 분야에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18일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희망 앞으로, 성평등 제대로!' 중앙선대위 여성위원회 필승결의대회에서 이같은 내용이 포함된 여성·가족 분야 5대 공약을 발표했다.

구체적으로 5대 공약은 △차별 없는 공정한 일터 △부모가 함께 돌보는 사회 △남녀 포괄 성·재생산 건강권 보장 △1인 가구 지원 및 다양한 사회관계망 존중 △한부모가정 아동 성장 지원 등이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여성가족부 폐지 등 '이대남' 맞춤형 공약으로 지지층을 결집하자, 이에 맞서 성평등을 강조하며 '이대녀' 공략으로 맞불을 놓은 것으로 해석된다.

이 후보는 근본적 성평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동시장의 구조적 임금차별부터 개선해야 한다고 보고, 공공 분야에 '고용평등 임금공시제'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성별임금격차 해소를 위한 중장기 로드맵을 마련하고, 채용 단계의 성차별을 방지하기 위해 남녀고용평등법과 채용절차법을 개정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기업의 유리천장을 깨기 위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평가지표에서 성별 다양성 항목의 비중을 높이고, 공적연기금의 ESG 투자 고려 요소에 성평등 관점도 확대하겠다고 했다. 소규모 사업장의 성희롱 예방과 피해자 지원 체계 마련도 언급했다.

특히 이 후보는 남녀 모두 육아휴직 사용이 당연한 사회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자녀 출산 시 부모 모두의 육아휴직이 자동으로 신청되는 '자동 육아휴직등록제'를 도입하겠다고 했다.

또 모든 여성 청소년에 생리대 구입비를 지원하고, 모든 남성 청소년에게는 여성 청소년과 마찬가지로 HPV(사람유두종바이러스) 백신 무료접종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난임시술 약제비 급여화와 건강검진 항목에 난임 관련 남녀 기초검사를 포함시키는 방안도 추진한다. 산부인과 명칭은 여성건강의학과로 바꿔 청소년과 미혼 여성의 심리적 문턱을 낮추겠다고 말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