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TV토론 27일 확정? 與 KBS 검토의견 발표한 것…31일 황금시간대 원해"

與박주민 KBS 회신 공문 토대로 "27일 오후 10~12시 양자토론 확정" 발표에
野성일종 "KBS 의견일 뿐인데 배포돼, 與와 만나 논의할 것…설 전날, 좋은 시간대 원해"
전주혜 "세부사항 결정권 양당 협의에 있어"…4자토론 요구는 거듭 일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힘 "TV토론 27일 확정? 與 KBS 검토의견 발표한 것…31일 황금시간대 원해"
국민의힘에서 더불어민주당과의 양당 대선후보 TV토론회 협상 실무 대표를 맡은 성일종(가운데) 의원과 전주혜(왼쪽) 선거대책본부 대변인, 황상무(오른쪽) 언론기획전략단장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 3층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한기호 기자]

국민의힘이 18일 더불어민주당과의 각당 윤석열·이재명 대선후보 TV토론 일시가 이달 27일 오후 10시부터 12시까지로 정해졌다는 KBS측 공문을 토대로 한 민주당 측 브리핑에 "사실과는 다른 내용"이라고 반박했다. 아울러 토론회의 일시와 진행자 선정 등 구체적 사항은 국민의힘과 민주당 양당에서 우선 결정돼야 할 사항이라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TV토론 실무협상단 대표인 성일종 의원, 선거대책본부 대변인인 전주혜 의원, 황상무 언론기획전략단장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브리핑을 열어 이같이 밝혔다. 또 설날(2월1일) 에 하루 앞선 이달 31일 토론회 개최를 원한다는 입장을 냈다. 앞서 민주당 측 TV토론 협상단 대표인 박주민 의원은 이날 오전 "지난 주 목요일에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제안한 방송3사 TV토론 개최 요청에 대한 답변 공문이 오늘 왔다"며 "27일 이재명 윤석열 후보간 120분간의 양자토론은 확정됐다"고 밝혔는데, 이를 부인한 것이다.

이처럼 '확정됐다'고 발표한 내용에 국민의힘은 '양당이 직접 협상한 바 없다'는 취지로 문제를 제기했다. 성 의원은 "민주당과 우리 당이 구정(설날) 전에 토론하기로 한 것을 협조 요청한 공문을 공중파에 보냈다. '그 의견을 달라'고 한 것이고, (KBS측) 의견이 (27일로) 왔는데 (박 의원이) 이것을 그대로 릴리즈(배포)한 것 같다"고 말했다.

성 의원은 "민주당하고 저희가 다시 어느 날짜가 적합한지 협의하도록 하겠다"며 "저희가 생각하는 것은 설 전날이 전 세대가 다 모이고 저녁식사를 해서 31일이 가장 적합하다는 생각이다. (방영) 시간대는 (오후) 10시 넘어서는 무리가 있어 보이고, 가능하면 황금 시간대에 토론이 이뤄졌으면 좋겠다"고 부연했다.

뒤이은 취재진과의 질의 응답에서 성 의원은 "아까 박 의원과 통화를 했다. 발표 과정에 혼선이 있다고 말했고, 오늘이라도 만나서 (세부 사항을 논의)하자고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황금시간대를 구체적으로 몇시쯤으로 보냐'는 물음에는 "아무래도 저녁 시간쯤 되지 않겠나. 깊은 시간보다는 오후 6시에서 9시 사이가 될지, 오후 9~10시 사이가 될지"라며 "오후 10시 넘어서는 많은 분들이 주무시기 때문에 이 시간대를 피해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전주혜 의원은 "지난주 (토론회를 개최하자고) 양당 합의가 이뤄진 뒤 국민의힘도 KBS측에 공문을 보냈고, 민주당도 보냈다. 저희가 확인한 바 민주당은 '검토 의견을 오늘(18일) 오후 5시까지' 회신해주기 바란다고 보낸 것이다. 그래서 KBS에서 지금 (민주당에) 보낸 공문은 검토 의견일 뿐"이라고 부연했다.

이어 "시간대와 날짜, 진행자를 누구로 할지는 당연히 양당 협의에 따라야 할 것으로, 지난주에 그렇게 양당 대표단 협상에서 당연히 결정권은 저희(양당)가 가지는 것으로 이야기 됐던 것"이라며 "KBS 측 공문은 그런 상황을 인지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그는 거듭 "구체적 일시, 시간, 진행자를 누구로 할지는 당연히 양당이 결정권을 갖고 방송사 측과 협의해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측과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 측에서 양당 토론회 개최에 반발하며 다자토론을 요청한 데 대해선 성 의원이 "이 토론회는 민주당이 양당 간 토론회를 요청한 것에 저희가 응한 것이고, 저희가 1차 회의에서 '토론을 하자'고 결론이 나서 합의를 끝냈다"며 "원래 양자로 요청됐고 양자가 합의한 사항이기 때문에 그 부분은 저희가 논할 수 있는 영역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주관) 법정토론회도 있으니까"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재차 "애초 시작 자체가 양당 토론 요청했고 저희가 응해서 합의된 것이고 그 후 한번 더 회의해서 마무리됐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4자 토론은) 논의 대상이 아니다. 양자로 하기로 해서 (우리가) 합의한 거다. 집중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잘라 말했다. 토론 주제에 관해서는 "(앞서의) 합의문에 다 있다. 국정 현안 전반에 관한 토론을 한다고 돼 있다"고 말했다.

윤 후보와 이 후보의 양자 토론에 법정토론 3회까지 합쳐 총 4차례의 토론을 진행하는 것이냐는 "아니다. 그(1차 양자 토론) 이후 또 협의할 수 있다. 양당이 합의하면 그 이후에 한다고 합의문에 있다"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국민의힘 측은 자세한 토론회 일시와 진행 방식 등에는 "결정권은 양당 합의에 있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성 의원은 "27일은 방송사의 의견인 것이고, 이런 의향이 우선 공중파에서 하겠다고 의향이 왔기 때문에 양당이 합의를 거쳐서 하겠다는 것"이라며 "저희가 선호하고, 했으면 하는 건 토론회라는 게 설 전날인 31일 전 세대가 모여 많은 국민이 시청할 수 있는, 아주 좋은 시간대로 좀 협의하고 방송사에서 협조해줬으면 한다"고 했다.

전 의원은 "결정권은 양당 합의에 있지 방송사 측에 있는 건 아니다. (현재 여당 측의 확정 발표는) 결정 방식이 잘못됐다. (공중파 방송에 보낸 공문 취지는) '우리가 요청한 걸 할 수 있느냐'는 답변을 달라는 것이었고, 구체적 방식은 양당 협상을 통해 결정해야 한다는 문제를 다시 한번 지적한다"고 말했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