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화려해진 웹툰 원작 라인업, 영화·드라마로 `연속 홈런` 예약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더 화려해진 웹툰 원작 라인업, 영화·드라마로 `연속 홈런` 예약
네이버웹툰 '지금 우리 학교는' 이미지. 네이버웹툰 제공

네이버와 카카오가 자사 웹툰·웹소설 IP(지식재산권)를 드라마·영화 등 영상콘텐츠화 하는데 속도를 내고 있다. 최근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 콘텐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화제성을 입증한 웹툰 IP를 활용해 수익 확대를 꾀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1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네이버웹툰과 카카오웹툰에서 연재된 다수의 작품들이 속속 드라나마 영화 등으로 제작돼 방영을 앞두고 있다.

먼저 네이버웹툰에서 연재됐던 '지금 우리 학교는'은 오는 28일 넷플릭스 시리즈로 재탄생한다. 지금 우리 학교는 좀비 바이러스가 시작된 학교에 고립돼 구조를 기다리던 학생들이 살아남고자 사투를 벌이는 이야기를 담았다. 지난 2009년 웹툰 첫 공개 이후 완결 때까지 2년여 동안 네이버 웹툰 상위권을 차지한 바 있어 기대를 높이고 있다.

이미 방영 중인 작품도 있다. 티빙에서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는 '내과 박원장'은 네이버 웹툰에서 연재 중인 작품이다. 이와 함께 '안나라수마나라', '방과 후 전쟁활동', '내일', '금수저'도 드라마로 만들어질 예정이다. 해당 작품들은 각각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플랫폼이나 지상파, 케이블 방송을 통해 방영된다.

카카오웹툰은 조만간 '사내맞선'의 드라마 방영을 시작한다. 사내맞선은 회사 대표와 정체를 속인 맞선녀 직원의 이야기를 중심으로 펼쳐지는 사내 로맨스물이다. 이외에는 '무빙', '어게인마이라이프' 등을 영상으로 만나볼 수 있을 전망이다. '아쿠아맨', '남자친구를 조심해' 등도 드라마화를 기획 중이다.

최근 국내 웹툰 IP를 기반으로 한 콘텐츠에 전 세계 이용자들의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넷플릭스에서 공개돼 세계적인 성공을 거둔 '지옥' 역시 네이버웹툰이 원작이다.

네이버웹툰과 카카오웹툰은 웹툰·웹소설 IP 경쟁력을 바탕으로 시장 우위를 점하고 글로벌 콘텐츠 기업으로 발돋움하겠다는 전략이다. 실제 네이버웹툰의 경우 '왓패드 웹툰 스튜디오'를 앞세워 웹툰·웹소설 IP 영상 사업에 뛰어들고 있다. 또한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직접 사내맞선 드라마의 기획부터 전 과정에 참여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콘텐츠 업계 관계자는 "웹툰·웹소설 IP는 이미 스토리와 흥행성이 검증된 만큼 2차 창작물로의 변용에 있어 비교적 부담이 적은 편"이라며 "반대로 웹툰·웹소설 IP 기반의 영상 콘텐츠화가 성공할 경우 해당 소비층이 다시 원작 웹툰·웹소설로 유입되는 효과도 존재한다. 웹툰 IP를 활용한 사업에 선순환 구조를 기대할 수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더 화려해진 웹툰 원작 라인업, 영화·드라마로 `연속 홈런` 예약
네이버웹툰과 카카오웹툰 로고. 각사 취합

더 화려해진 웹툰 원작 라인업, 영화·드라마로 `연속 홈런` 예약
카카오웹툰 '사내맞선'. 카카오페이지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