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희 변호사, 김건희 직격 “최순실보다 더 끔찍한 욕망의 화신이 망나니 칼춤을…”

“김건희씨의 ‘조국의 적은 민주당’ 발언, 전형적인 이간계이고 책임전가의 표본”
“참으로 어이없고 위험하고 섬뜩한 발언이 아닐 수 없어 ”
“‘니네들이 까부니까 우리가 너희를 필요 이상으로 짓밟은 거잖아’라는 말을 아무렇지도 않게 해”
“저런 마인드가 검찰총장인 남편을 등에 업고 안하무인의 권력 휘두르는 비선실세의 민낯”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노영희 변호사, 김건희 직격 “최순실보다 더 끔찍한 욕망의 화신이 망나니 칼춤을…”
윤석열(왼쪽) 국민의힘 대선 후보, 노영희(가운데) 변호사, 김건희씨. <연합뉴스>

노영희 변호사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녹취록 중 일부를 공개한 MBC '스트레이트' 보도를 접한 뒤 "'조국의 적은 민주당'. 김건희씨의 이 발언은 전형적인 이간계이고 책임전가의 표본"이라고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다.

17일 정치권에 따르면, 노영희 변호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건희씨는 해당 통화에서, 가만히 있었으면 구속 안 되었을텐데 김어준, 유시민 등 진보 유튜버들이 돈 버느라 판을 키웠기 때문에 그 지경이 된 거라고 주장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노 변호사는 "참으로 어이없고 위험하고 섬뜩한 발언이 아닐 수 없다"며 "'니네들이 까부니까 우리가 너희를 필요 이상으로 짓밟은 거잖아'라는 말을 아무렇지도 않게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더 중요한 것은 김건희씨의 저런 마인드가 '검찰총장인 남편을 등에 업고 안하무인의 권력을 휘두르는 비선실세의 민낯'이라는 것"이라며 "최순실보다 더 끔찍한 권력과 욕망의 화신이 망나니 칼춤을 추고 있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후보는 이런 부인의 발언이 부끄럽지 않은가? 아무런 느낌이 없나"라면서 "이번에도 또 그녀와 자신을 분리시키며 자기합리화만 하고 있을 것인가"라고 몰아붙였다.

노 변호사는 또 다른 게시물에선 "요즘 윤석열 후보 지지율이 다시 올라갔다고 하고 김건희씨 녹취록 보도 이후 오히려 국민의 힘은 더 안심하는 분위기라고 한다"며 "더욱이 이재명 후보는 특별한 실점 요소가 없는데도 지지율이 소폭 하락세이거나 윤후보 보다 떨어지는 걸로 나오기도 한다"고 말했다.

그는 "포인트는 여기에 있다. '본부장 리스크'가 아무리 크다 한들, 이재명 후보 경쟁력이 아무리 좋다 한들 국민들은 그냥 윤석열 후보에게 더 점수를 준다는 것"이라면서 "그가 좋아서라거나 그가 더 훌륭해서라거나, 그가 더 도덕적이라거나, 그가 더 일을 잘 할거라서가 아니라는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끝으로 노 변호사는 "그냥 현 정권을 바꾸고 싶어서일 것이다. 윤석열이 아니라 야당 후보 누가 와도 그럴 것이다. 이재명 후보의 딜레마가 여기에 있다"며 "앞으로 50일 안에 이걸 극복하는 것이 관건이다. 이재명의 매직이 필요한 순간"이라고 덧붙였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