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빌릴 때는 이럴 줄 몰랐는데"…눈덩이 이자에 잠 못 이루는 영끌족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 '빚투'(대출로 투자) 광풍 속에서 대출 이자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지난 1년간 대출금리가 1%포인트 이상 뛰면서 대출 이자가 1인당 평균 64만원 이상 불어난 것으로 추정되는데, 올해 연말까지 기준금리가 1.75%까지 오르면 이자는 50만원 가까이 더 증가하며 100만원을 훌쩍 넘어설 가능성이 크다.

최근 2년간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빚투(빚으로 투자)로 집·주식·가상화폐 등 자산 투자에 몰두해온 대출자의 경우 이자 부담에 자산 가격 하락까지 더해지면 경제적 타격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최근 1년새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는 1.05% 포인트 올랐다. KB국민·신한·하나·우리은행의 지난 14일 기준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신규 코픽스 연동)는 연 3.570∼5.070% 수준으로 2020년 12월 31일 2.520∼4.054%와 비교해 약 1년 새 하단과 상단이 각 1.050%포인트, 1.016%포인트 높아졌다.

같은 기간 주택담보대출 혼합형(고정형) 금리도 연 2.690∼4.200%에서 3.750∼5.510%로 올랐다. 최저 금리가 1.060%포인트 뛰었고 최고 금리는 1.310%포인트 급등했다.

신용대출의 경우 현재 3.440∼4.730% 금리(1등급·1년)가 적용된다. 2020년 12월 말 2.650∼3.760%에 비해 하단이 0.790%포인트, 상단이 0.970%포인트 상승했다. 특히 주택담보대출 고정금리의 경우 올해 들어 불과 14일 만에 최고 금리가 0.532%포인트(4.978→5.510%) 뛰었다.

이는 시장금리가 많이 올랐기 때문이다. 금융투자협회 채권정보센터에 따르면 주택담보대출 고정금리의 지표로 주로 사용되는 은행채 5년물(AAA·무보증) 금리가 같은 기간 2.259%에서 2.490%로 0.231%포인트 높아졌다. 여기에 일부 은행이 가산금리를 크게 올린 것도 금리 인상에 영향을 줬다.

지난 1년간 대출금리가 꾸준히 오르면서 대출자의 이자 부담은 급격히 높아졌다. 한국은행은 대출금리가 각 0.25%포인트, 0.5%포인트 인상될 경우 가계의 연간 대출 이자 부담이 각 3조2000억원, 6조4000억원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작년 9월 기준 가계대출 규모(1744조7000억원)에 은행과 모든 대출기관의 변동금리 비중이 73.6%로 같다는 가정을 적용한 결과다.

대출자 1인당 연이자 부담도 금리가 0.25%포인트, 0.5%포인트 오를 때 289만6000원에서 각 305만8000원, 321만9000원으로 16만1000원, 32만2000원 불어나는 것으로 추정됐다. 이런 추산대로라면 지난 1년간 대출금리가 약 1%포인트 뛰었기 때문에 전체 대출 이자 규모는 이미 12조8000억원, 1인당 이자액은 64만4000원 늘어난 것으로 짐작된다.

올해 금리 상승과 이자 증가 기조가 이어질 것이 확실시된다. 지난 14일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를 1.25%로 올린 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기준금리가 한 차례 더 올라 1.50% 수준이 돼도 긴축으로 볼 순 없다"라고 말해 최소 1번 이상의 추가 인상을 예고했다.

시장에서는 금통위가 올해 0.25%씩 두 차례 정도 더 올려 연말 기준금리가 1.75%에 이를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예상대로 올해 기준금리가 0.75%포인트 뛰고 대출금리가 기준금리 인상 폭만큼만 올라도 가계의 전체 이자는 9조6000억원, 1인당 이자는 48만3000원 더 늘어난다.

이자 부담이 커지면 대출자는 일단 소비를 줄이는 것으로 대응하겠지만, 레버리지(차입투자)로 얻은 자산 가격 자체가 취득 가격보다 낮아지면 자산 매각 도미노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작년 11월 기준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 지수(179.9)는 한 달 새 0.79% 떨어졌다. 19개월 만의 하락이다. 경기도 실거래가 지수(-0.11%) 역시 2년 6개월 만에 내림세로 돌아섰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돈 빌릴 때는 이럴 줄 몰랐는데"…눈덩이 이자에 잠 못 이루는 영끌족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전망대인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시내 아파트.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