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다맨’ 강성범, 이준석·尹 동시 타격…“이젠 ‘일베 놀이’까지 하고 있어”

이준석 겨냥 “스스로 좁은 틀 안에 갇혀버렸다”
“당장 대선도 그렇고 앞으로 자기 정치에서도 지금 저지른 일들이 두고두고 걸림돌 될 것”
‘일베’ 거론하며 尹 직격 “지지율이 오르니까 요즘 매우 상기되어 계신 것 같다”
대선 후보 여론조사 관련 연론보도에도 불편한 심기 드러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수다맨’ 강성범, 이준석·尹 동시 타격…“이젠 ‘일베 놀이’까지 하고 있어”
유튜브 '강성범tv'

최근 정치 발언 수위를 최고조로 끌어올리고 있는 개그맨 강성범씨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를 싸잡아 저격하고 나섰다.

14일 정치권에 따르면, 강성범씨는 이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 '강성범tv'에 '이준석 대표님, 이틀 걸렸다고요? 이틀 만에 다 쓴 거죠!'라는 제하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 강씨는 "요즘 윤석열 후보님께서 아주 신이 나셨다. 이준석 감독님의 젊은 감각의 연출대로 움직이고 말하고 표정을 지으니까 지지율이 오르고 있는 것 같다. 그래서 걱정하는 민주 시민분들 많을 것"이라며 "걱정하는 건 좋은데 우울하실 필요까지는 없다. 어차피 꽤 많은 젊은 남성들 표는 이 대표를 따라 움직였을 것이었다. 요만한 명분만 기다리고 있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그 명분을 민주당에서 준 것은 안타깝지만 어차피 겪을 일이었다. 이 대표는 이틀 만에 지지율 가져왔다고 했지만 이틀 만에 자신의 카드를 다 써버린 것"이라며 "아쉬워 말고 이제 우린 원래대로 민주적인 생각을 가진 젊은이들하고 어깨동무하고 함께 나아가면 된다"고 말했다.

‘수다맨’ 강성범, 이준석·尹 동시 타격…“이젠 ‘일베 놀이’까지 하고 있어”
유튜브 '강성범tv'

이어 "그리고 오히려 이 대표는 급한 마음에 너무 독수들을 다 써서 잃지 않아도 될 것들을 잃어버렸다. 스스로 좁은 틀 안에 갇혀버렸다. 당장 대선도 그렇고 앞으로 자기 정치에서도 지금 저지른 일들이 두고두고 걸림돌이 될 것"이라며 "큰 고깃덩이를 두고 상대방과 힘겨루기를 해야 하는데 당장 배고프다고 자기 등 뒤에 있는 닭다리 잡겠다고 등을 돌려버린 것"이라고 했다.

또 이 대표를 향해 "당장 춥다고 여름에 그늘 만들어줄 나무 잘라가지고 불 쬐면서 '아따~ 따뜻해~' 뭐 이러고 있는 것"이라며 "그럼 이 대표의 연출력이 느껴지는 윤 후보의 명대사들을 보겠다"며 윤 후보의 발언을 나열했다. '여성가족부를 폐지하겠다', '병사 월급을 200만원으로 하겠습니다', '북한을 선제타격을 해야 합니다', '달파멸콩을 하겠습니다', '저는 조림용 멸치로 육수를 내고, 까만 콩으로 콩국을 해 먹습니다' 등의 발언이었다.

강씨는 윤 후보를 겨냥해 "게다가 이제는 '일베 놀이'까지 하고 계신다. 대한민국 검찰총장까지 하셨던 분이 왜 저러고 계시는지는 모르겠지만 지지율이 오르니까 요즘 매우 상기되어 계시는 것은 맞는 것 같다"면서 "그럼 지지율은 얼마나 올랐을까. 물론 반등은 했다. 그러나 착시현상이 있다"고 주장했다.

‘수다맨’ 강성범, 이준석·尹 동시 타격…“이젠 ‘일베 놀이’까지 하고 있어”
유튜브 '강성범tv'

그는 현재 포털사이트 메인 기사로 노출되고 있는 대선 후보 여론조사 관련 기사들에 대해서도 불편한 심기를 숨기지 않았다. 강씨는 "지금 언론들이 앞 다투어 기사를 쓰고 포털이 헤드라인에 걸고 있는 여론조사들은 하나 같이 ARS 기계음으로 돌린 여론조사다. 보수 후보가 유리하게 나오는 조사들이다. 그나마 지지율이 비슷하게 나오는 건 통신사에서 전화번호를 돈 주고 받아서 한 것이고 윤 후보가 이기는 것은 기계가 무작위로 뺑뺑이를 돌려서 전화를 거는 정확도가 떨어지는 '무작위 방식'"이라고 했다.

이어 "물론 이런 조사 방식들도 인정을 해야 한다. 전에는 이것도 (이재명 후보가) 앞서고 있었으니까. 엎드려야 한다. 진보 진영은 그래야 하니까"라며 "근데 문제는 여론을 확인하는 여론조사가 여론을 만들고 있다는 것이다. 사람들을 홀리는 것이다. 자기들이 의도하는 대로 말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같은 기간에 20~30대만 대상으로 한 제대로 한 조사가 있다. 통신사에게 돈 주고 전화번호 받아가지고 사람이 직접 전화를 건 여론조사 결과는 지지율이 그대로다. 이 후보가 많이 앞선다. 근데 이 조사 결과는 포털 사이트에서 보셨느냐. '반짝' 하고 말아 버린다. 안 보인다. 이렇게 여론을 만들어가는 것"이라고 여론조사의 신빙성에 의구심을 품었다.

강씨는 "이렇게 수직으로 기울어진 운동장에서도 우리가 꿋꿋이 버티는 걸 보면 진보 진영이 대단하긴 대단하다. 반대로 국힘당은 요만큼만 잘하면, 아니 조금만 정상적이고 상식적으로 하면 손 안대고 코 풀 수 있는 곳이 대한민국 정치판이고 국힘당이 유리하게 되어 있는데 뭐하고 있는지 모르겠다"고 국민의힘을 저격하기도 했다.

그는 "그 대표 주자가 윤 후보이다. 함부로 밖에 내놨다가 지지율 곤두박질을 친 이후에 다시 인큐베이터에서 고이 모시고 있는 중이다. 다행히 효과가 있다. 지지율 추락이 멈춰버렸다"면서 "이렇게 정치계의 금수저를 물고 대선에 출마하신 윤석열님이 요즘 우려와 달리 부쩍 연기력에 물이 오르셨다"고 조롱했다.

강씨는 또 국민의힘 측에서 '협의가 안 되면 토론을 안 하겠다'라고 말한 것을 두고는 "아따~ 신박해~ 너무 신박해~ 더 신박한 건 지지율이 한참 지고 있는 후보가 이러는 게 웃긴 거다. 너무 너무 웃긴 거다. 국민의힘 분들! 어쩌려고들 그러시냐. 좀 상황들을 보고 정신들을 좀 차리시라"고 훈수를 뒀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