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미군, 北미사일 발사직후 본토타격 긴급 대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CNN "미군, 北미사일 발사직후 본토타격 긴급 대비"
지난 11일 북한에서 발사한 극초음속미사일이 비행하는 모습을 조선중앙TV가 12일 보도했다. 발사 장소는 자강도로 알려졌다. [조선중앙TV 화면=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11일 '극초음속 미사일'이라고 주장한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직후 미군이 해당 미사일의 본토 타격 가능성에 긴급히 대비했었다고 미국 CNN 방송이 소식통을 인용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군은 초기 텔레메트리 정보를 토대로 당시 북한의 미사일이 알래스카의 알류샨 열도, 혹은 서부의 캘리포니아 해안을 타격할 수 있는 것으로 파악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텔레메트리 데이터는 정확하지 않은 경우가 있어, 정확한 정보가 입수되는 즉시 폐기된다.

실제로 미국 북부사령부와 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부(NORAD)는 몇 분 만에 텔레메트리 데이터를 폐기하고 발사체가 본토에 위협이 되지 않는다는 정확한 분석을 내렸다.

실제 북한의 미사일은 중국과 일본 사이의 바다에 떨어졌다. 그러나 초기 경보가 관계 기관 등에 전달되면서 실제로 일부 혼란이 벌어졌다.

북한이 미사일을 쏜 직후인 11일 오전 7시30분께(한국시간) 미국 서부 해안지역을 중심으로 15분간 내려진 이례적인 '이륙 금지'(ground stop) 조치도 군의 이런 초기 분석에 따라 연방항공국(FAA)에 내린 조치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