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둘러싼 잇단 죽음에… 野 "반드시 특검" 공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李 둘러싼 잇단 죽음에… 野 "반드시 특검" 공세
이재명(왼쪽)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둘러싼 잇단 의문사에 '특검론'이 급부상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이 후보가 경기도지사 시절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최초 제보했던 이병철 변호사의 사망을 두고 '특검론'을 띄우는 등 공세 수위를 끌어올리고 있다.

최근까지 경제·민생·실용을 키워드로 정책 행보를 이어온 이 후보에게 '돌발 악재'가 발생해 당분간 지지율에 적지 않은 타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13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민의힘은 이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최초 제보했던 이 변호사의 사망을 계기로 연일 책임론을 제기, 특검 도입 압박에도 고삐를 죄고 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새아침'에 출연해 "그 죽음에 대한 도의적 책임은 이 후보가 져야 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선거대책본부·원내지도부 연석회의에서도 "이 후보와 직간접적으로 연관된 3명(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유한기 개발사업본부장·김문기 개발1처장, 이병철씨)이나 사망했다. 가히 '연쇄 간접 살인사건'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영화 '아수라'를 본 국민이라면 어느 쪽이 현실인지 분간할 수 없을 정도로 공포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야당은 이 후보를 성남 대장동 택지 개발 비리 의혹은 물론 관련자들의 잇따른 사망과 연결되는 '몸통'으로 지목하며 특검 수사를 거듭 압박해왔다.

권영세 당 선대본부장은 "믿기 힘든 연쇄 사망 사건에 국민적 의혹과 분노가 극에 달해 있다"면서 "대장동 특검이 반드시 실현돼 진실이 낱낱이 밝혀져야 할 것이다. '의문사 진상규명위원회'를 설치해 진실을 추적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연쇄 사망 사건에 감춰진 거대한 진실을 밝히는 길은 단 하나 조속히 특검을 출범시키는 것"이라며 "더 이상 검찰, 경찰 모두 믿을 수 없다. 빨리 특검법 처리하시라. 이게 바로 국민들의 지엄한 명령"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민주당 선대위는 여론조사가 각종 정치 현안에 영향을 받는 만큼 결과에 일희일비하기보다 정책 행보를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선대위 관계자는 "젊은 세대, 중도층 등 특정 진영에 속해 있지 않는 스윙보터는 아직 누구를 투표할지 결정을 못했다고 생각한다"며 "최근 여론조사보다는 설을 전후로 한 여론조사에서 어떻게 나오느냐가 중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의 과제는 안정적으로 43~45% 지지율을 확보하는 것인데, 그것은 서울의 부동산 대책에서 설득력을 얻을 때 가능할 것으로 예측된다"면서 "수도권 민심, 서울 민심이 움직이는 시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한기호·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