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학개미·사모펀드 열풍에 순자산 급증… 830조 돌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학개미·사모펀드 열풍에 순자산 급증… 830조 돌파
펀드 순자산 분기별 현황. <금융투자협회 제공>

지난해 펀드 순자산이 두 자릿수대로 성장하면서 830조원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금융투자협회가 발표한 '2021년 펀드시장 동향자료'에 따르면 2021년 말 기준 전체펀드 순자산은 831조9000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말 대비 111조7000억원 늘어나 15.5% 증가한 수치다. 같은 기간 전체 펀드 설정액은 93조8000억원 늘어난 788조4000억원을 기록했다.

유형별로는 파생형을 제외한 모든 유형에서 자금이 순유입되면서 전체 펀드시장에 총 66조1000억원의 자금이 순유입됐다.

지난해 말 공모펀드 순자산은 전년 대비 13.6%(37조4000억원) 증가한 312조1000억원, 사모펀드는 16.7%(74조3000억원) 증가한 519조8000억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공모펀드에서는 혼합자산 혼합채권형의 순자산이 각각 104.1%, 42.5% 증가하면서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사모펀드에서는 각각 혼합채권형 56.8%, 단기금융 35.7% 증가했다.

서학개미 열풍이 이어지면서 주식형펀드에서도 해외주식형이 국내주식형의 성장률을 앞질렀다. 해외주식형의 순자산은 39조8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43.6%(12조1000억원) 증가한 반면 국내주식형은 12.7%(8조원) 증가에 그쳤다.

금투협은 "국내 증시가 연초 코스피 최초 3300포인트 돌파에 따라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면서 상반기 순자산이 증가했으나, 하반기 변동성 장세 등의 영향으로 순자산은 소폭 감소 뒤 다시 증가했다"고 말했다. 지난해 하반기 변동성 장세에서 간접투자로 자금이 이동하면서 순유입으로 전환한 것으로 보인다.

채권형은 전년보다 11조9000억원 늘어 129조8000억원을 기록했다. 상반기 기관 및 법인의 자금 집행으로 뚜렷한 성장세를 보였으나, 하반기 기준금리 인상 여파로 채권시장이 약세를 보이자 성장세가 주춤했다고 금투협 측은 설명했다.

혼합채권형 IPO 시장 활황과 함께 공모주펀드에 자금이 유입되면서 순자산이 전년말 대비 46.8% 증가했다.이 외 유형에서도 단기금융 136조원, 재간접 65조원, 부동산 134조원, 특별자산 119조원 등을 기록하면서 전년 대비 순자산이 증가했다. 유일하게 자금 순유출이 발생한 파생상품의 순자산은 고난도 금융투자상품 제도 도입 등의 여파로 1.6% 늘어난 50조8000억원이었다.

이영석기자 ysl@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